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라이프 트렌드&] 수면 부족 땐 치매 발병 위험··· 감태 추출물로 꿀잠을

불면증으로 수면 부족이 지속되면 인지기능과 면역력의 저하, 심혈관질환·당뇨병·우울증·불안장애·치매 등의 발병 위험이 커진다. [사진 pixta]

불면증으로 수면 부족이 지속되면 인지기능과 면역력의 저하, 심혈관질환·당뇨병·우울증·불안장애·치매 등의 발병 위험이 커진다. [사진 pixta]

불면증으로 괴로움을 겪는 이들이 늘고 있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자료에 따르면 2017년 정신건강의학과의 불면증 환자는 2013년 대비 48.3% 증가했다.
 
수면 부족이 지속되면 인지 기능이 저하되고, 면역력이 떨어져 각종 질환에 걸리기 쉽게 된다. 심혈관 질환이나 당뇨병에 걸릴 위험도 커진다.
 
수면의 질은 치매 발병에도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수면장애가 지속되면 노인성 치매 발병 위험이 커진다는 연구 결과가 있다.
 
알츠하이머 치매는 뇌 신경세포에 베타-아밀로이드라는 단백질이 비정상적으로 쌓이면서 뇌 신경세포의 기능장애를 일으켜 발병한다. 숙면하지 못하면 깨어 있는 동안 뇌가 활동하면서 발생한 베타-아밀로이드가 뇌에 축적돼 발병한다. 따라서 수면장애가 있는 경우 적절한 치료와 생활습관 개선으로 숙면하도록 노력하는 것이 치매 예방을 위해 중요하다.
 
숙면하려면 신체 리듬을 일정하게 유지해야 한다. 일정한 기상시간을 지키는 것이 특히 중요하다. 잠이 올 때만 자리에 누워 짧은 시간을 자더라도 수면의 효율을 높이는 노력이 필요하다. 수면 유도 호르몬인 멜라토닌이 활발히 분비되는 밤 10시~새벽 2시 사이에 숙면하는 게 좋다.
 
감태 추출물처럼 수면의 질 개선에 도움이 되는 성분을 섭취하는 것도 방법이다. 제주 청정 해역에서 나는 감태에는 해양 폴리페놀인 플로로타닌이 풍부하게 함유돼 있다. 한국식품연구원에서 수면의 불편함을 호소하는 20세 이상의 성인을 대상으로 인체적용시험을 한 결과 감태 추출물을 섭취할 경우 잠든 후 각성지수와 수면 중 호흡장애지수 감소, 깊은 수면의 증가를 확인했다. 이를 토대로 감태 추출물은 식품의약품안전처에서 ‘수면의 질 개선에 도움을 줄 수 있음’으로 기능성을 인정받았다.
 
숙면을 위해 감태 추출물을 선택할 때는 디엑콜 30㎎ 함유 여부를 확인해야 한다. 수면의 질 개선에 관한 식약처의 기능성 인정은 지표성분 디엑콜 30㎎ 섭취를 기준으로 받았기 때문이다. 
 
 

숙면에 도움 주는 건강기능식품 

일양약품㈜에서 잠을 잘 자지 못하는 성인 대상의 수면 제품 ‘꿀잠365’(작은 사진)를 출시했다. ‘일양꿀잠365’는 감태 추출물을 주원료로 하고 스트레스로 인한 피로의 해소에 도움을 줄 수 있는 홍경천 추출물, 스트레스로 인한 긴장의 완화에 도움을 줄 수 있는 테아닌 등을 함유하고 있어 숙면뿐 아니라 스트레스 완화, 피로 해소에도 도움이 될 수 있다. 일양약품㈜에서는 제품출시를 기념해 오는 18일까지 전화 또는 홈페이지를 통해 ‘꿀잠365’를 주문하는 고객에 한해 한 달 분을 더 증정한다. 문의 080-830-0303. 홈페이지(www.ilyang365.co.kr) 참조.
 
 
중앙일보디자인=김승수 기자 kim.seu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