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트럼프 요청한 '韓 진단키트' 내일 미국 간다…"60만회 분량"

백악관 브리핑 중 코로나19 진단키트를 살펴보고 있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AP=연합뉴스

백악관 브리핑 중 코로나19 진단키트를 살펴보고 있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AP=연합뉴스

 
국내에서 생산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진단키트가 14일 미국에 운송된다.
 
외교부 고위 당국자는 13일 취재진과 만나 “(미국 식품의약국으로부터 사전 승인을 획득한) 3개 업체 중 2개 업체 제품이 내일 화물기로 나간다”며 “나머지 1개 업체는 미국에 있는 대리점을 통해 물량이 공급된다”고 밝혔다.
 
한국의 코로나19 진단키트 생산업체들은 지난주 미국 연방재난관리청(FEMA)과 제품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  
 
이번 물량은 주로 메릴랜드주로 향한다. 구체적인 공급물량은 양국이 상호 공개하지 않기로 했다.  
 
이와 관련 로이터통신은 익명의 한국 관리자를 인용해 “진단키트가 14일 오후 10시 30분 출발할 예정”이라며 60만회 분량이라고 보도했다.
 
또 이번 진단키트는 미 연방정부로 직접 인계되고 추가로 15만회 분량은 유통업체를 통해 전달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한·미 양국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요청에 따라 한국산 진단키트 대미 수출을 위한 미 식품의약국(FDA) 승인 절차를 논의해왔다. 지난달 27일 국내 3개 업체 제품이 사전 FDA 승인을 획득, 미국 수출길이 열리게 됐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