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텅 빈 성당에 선 교황 "고독한 부활절"···전세계 연대 호소

프란치스코 교황이 4월 12일 부활절을 맞아 바티칸 성베드로대성당에서 미사를 집전하고 있다. 이날 미사는 신종 코로나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신자들 없이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됐다. [AP=연합뉴스]

프란치스코 교황이 4월 12일 부활절을 맞아 바티칸 성베드로대성당에서 미사를 집전하고 있다. 이날 미사는 신종 코로나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신자들 없이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됐다. [AP=연합뉴스]

 
프란치스코 교황이 12일(현지시간) 부활대축일 미사에서 신종 코로나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세계적 피해에 대해 "지금은 무관심과 이기심, 분열과 망각의 때가 아니다. 전염병의 두려움을 극복하기 위해서는 서로 단결해야 한다"며 "우리가 직면한 도전은 우리 모두에게 공통적이며 사람들을 차별하지 않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발코니 아닌 텅 빈 성베드로대성당서
코로나 여파 초유의 '온라인 부활절 미사'

 
프란치스코 교황은 이날 부활절 미사 특별강론에서 "무관심, 이기심, 분열, 망각은 우리 안에서 두려움과 죽음이 이길 때 기승을 부린다. 이는 이 시기에 우리가 듣고 싶은 단어가 아니며, 이런 단어들을 추방하고 싶다"라며 이처럼 말했다. 이날 미사는 광장이 내려다 보이는 발코니가 아닌 바티칸 성베드로대성당에서 집전했으며, 신종 코로나 확산 방지를 위해 신자들 없이 온라인으로 생중계됐다.  
 
그는 "오늘은 인류를 모질게 시험하는 감염병에 억눌린 밤이며, 어려움 중에 지내는 고독한 부활절"이라며 예수 부활의 메시지를 "희망의 감염"이라고 표현했다. "그리스도의 부활은 모든 문제들을 사라지게 하는 마술의 주문이 아니라 악의 뿌리에 거두는 사랑의 승리이며, 악을 선으로 바꾸는 승리"라면서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특히 "코로나19로 타격을 입은 여러 지역 중에 특별히 유럽을 생각한다"며 "오늘날 유럽연합은 시대의 도전에 직면했고, 여기에 유럽의 미래뿐 아니라 전세계의 미래가 달려있다"고 강조했다.  
 
또 "2차 세계대전 이후 유럽 대륙은 과거의 경쟁심을 극복하자는 공감대와 구체적인 연대의 정신 덕분에 다시 일어설 수 있었다. 전에 없이 긴급한 현재의 상황 속에서 경쟁심이 극성을 부리는 대신 모두가 한가족의 구성원임을 깨닫고 서로 도와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또 세계 전역에서 발생하고 있는 분쟁의 중단을 요구하며 "지금은 사람들을 치료하고 생명을 구하기 위해 사용되어야 할 거대한 재화를 써가며 무기를 만들고 거래하기를 계속할 때가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교황은 많은 국제적 제재가 완화돼야 한다고 강조하며 "이러한 제재들은 시민들에게 적절한 지원을 해야할 국가가 (역할을 하기) 어렵게 만든다"고 지적했다. 그는 "가장 빈곤한 국가에 무거운 저울이 되는 부채를 줄이거나 나아가 탕감함으로써 모든 나라가 제 때에 필요한 일을 직면할 수 있는 여건이 되게 해 주길 바란다"고 밝혔다.  
 
김다영 기자 kim.dayoung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