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대구 소상공인 251명, 신천지 상대 첫 손해배상 소송 제기

신천지 대구교회 예배 참석과 관련 광주 신도 등 광주지역 6명이 확진 판정을 받은 가운데 2월 23일 오전 광주 광주 북구 신천지 베드로지성전이 통제돼 있는 모습. 뉴스1

신천지 대구교회 예배 참석과 관련 광주 신도 등 광주지역 6명이 확진 판정을 받은 가운데 2월 23일 오전 광주 광주 북구 신천지 베드로지성전이 통제돼 있는 모습. 뉴스1

대구지역 소상공인들이 신천지예수교 대구교회를 상대로 첫 집단 손해배상 소송에 들어간다.
 
10일 '대구·경북 신천지 코로나 피해 보상청구 소송인단'에 따르면 대구 소상공인 251명은 다음주 중 손해배상 소송을 법원에 접수한다.
 
소송인단은 "설날께 국내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터지고 나서 2월 14∼16일 정도부터 매출이 회복세였으나 대구 첫 코로나19 환자이자 신천지 교인인 31번 확진자가 발생하며 지역 경제가 걷잡을 수 없이 휘청였다"며 소송 배경을 밝혔다.
 
이어 "명확히 신천지로 인해 손해를 봤다"고 강조했다.
 
최웅철 대구·경북 신천지 코로나 피해 보상청구 소송인단 대표는 "피해를 본 소상공인 업주는 업종을 불문하고 다 소송에 참여할 수 있다"며 "소송 인지 송달료는 3만원으로 문턱을 낮췄다"고 말했다.
 
소송인단은 오는 13일 오후 3시께 대구 스타디움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향후 계획을 발표할 예정이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