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울교육청, '직원 딸 시민감사관 위촉' 감사원에 감사 청구

서울 종로구 서울시교육청. 사진 서울시교육청

서울 종로구 서울시교육청. 사진 서울시교육청

서울시교육청은 소속 직원이 자신의 딸을 비상근시민감사관에 위촉하도록 관여했다는 의혹에 대해 감사원 감사를 청구하기로 했다.
 
10일 서울시교육청은 "감사관 공익제보센터 소속 상근시민감사관이 딸을 비상근시민감사관으로 위촉한 사안에 대해 자체 감사를 진행 중이었으나 공정성과 투명성을 확보하기 위해 감사원에 직접 감사를 청구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서울시교육청에 따르면 공익제보를 조사하고 처리하는 일을 하는 감사관 공익제보센터 소속 상근시민감사관 A씨의 딸 B(26)씨는 지난해 10월 비상근시민감사관으로 위촉됐다.
 
A씨는 선발 과정에서 심사 위원에게 B씨를 추천한 것으로 확인됐다. 둘의 부녀 관계는 B씨에게 휴일 수당이 과도하게 지급된 것을 두고 서울시교육청 직원들이 확인을 거치는 과정에서 드러났다.  
 
서울시교육청은 "이번 사건을 계기로 다시는 이러한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재발방지 대책을 마련하고 서울교육 청렴도 향상을 위해  더욱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