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사방 입금" 유서 남기고 투신...40대男 시신, 2주만에 발견

서울 광진경찰서. 연합뉴스TV=연합뉴스

서울 광진경찰서. 연합뉴스TV=연합뉴스

성착취 영상을 유포한 텔레그램 ‘박사방’에 돈을 입금했다는 유서를 남기고 한강에서 극단적 선택을 한 남성으로 보이는 시신이 14일 만에 발견됐다. 
 
서울 광진경찰서는 10일 오전 10시께 청담대교 북단 수면에서 40대 남성의 시신을 발견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이 시신이 지난달 27일 한강 영동대교에서 극단적 선택을 한 남성으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이 남성은 “박사방에 돈을 넣었는데 이렇게 일이 커질 줄 몰랐다. 피해자들과 가족, 친지들에게 미안하다”는 내용의 유서를 남긴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극단적 선택을 한 동기 등 관련 수사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