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야구도 유럽 축구처럼? 6부리그 생긴다

한국 스포츠에도 유럽 축구리그처럼 승강제(디비전)가 도입된다. 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는 문화체육관광부와 대한체육회가 공모한 스포츠클럽 승강제 리그 지원 사업에 최종 선정됐다고 10일 발표했다.
 
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 김응용 회장은 승강제 도입이 야구 저변 확대에 도움이 될 거라 기대했다. [중앙포토]

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 김응용 회장은 승강제 도입이 야구 저변 확대에 도움이 될 거라 기대했다. [중앙포토]

협회는 "등록된 실업, 대학, 클럽, 동호인 팀을 대상으로 총 6부 리그로 승강제를 진행할 것이다. 1부는 실업 및 대학교, 2부는 대학교 평생교육원 등 전문 체육클럽팀, 3~6부는 동호인이 참가하는 생활체육 야구팀으로 구성된다"고 운영 계획을 밝혔다.  
 
협회는 "현재 승강제에 참가할 수 있는 팀은 약 690개, 선수는 약 1만7250명"이라며 "올해는 시·군·구리그가 체계적으로 자리 잡을 수 있도록 생활체육팀 활성화에 중점을 둘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승강제는 나이와 지역, 특성별로 따로 진행되는 리그를 통합해 관리하는 제도다. 유럽 축구 등이 엘리트 스포츠와 생활체육을 결합해 실시하는 모델과 유사하다.
 
앞서 문체부와 대한체육회는 각 체육 단체에 승강제 사업 지원 신청을 받았다. 승강제를 실시하면 생활체육 저변을 확대할 수 있고 우수한 인적 자원을 확충할 수 있기 때문이다. 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는 공모를 통해 탁구, 당구와 함께 지원 단체로 선정됐다.
 
김응용 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장은 "승강제에 참가하기 위해서는 생활체육 선수들이 대한체육회 동호인 등록시스템을 통해 협회에 의무적으로 등록해야 한다. 이 과정을 거치면 야구 저변이 크게 넓어질 것"이라고 기대했다.
 
김식 기자 see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