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휴지가 뭐라고’…美서 휴지 놓고 말다툼하다 엄마 폭행한 20대 아들

코로나19 불안감 속에 세계 곳곳에서 화장실 휴지 사재기 현상이 속출하는 가운데 미국 워싱턴 주 타코마에 있는 한 대형마트에서 이용객들이 매장에 갓 도착한 휴지를 구매하고 있다. AP=연합뉴스

코로나19 불안감 속에 세계 곳곳에서 화장실 휴지 사재기 현상이 속출하는 가운데 미국 워싱턴 주 타코마에 있는 한 대형마트에서 이용객들이 매장에 갓 도착한 휴지를 구매하고 있다. AP=연합뉴스

 
미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귀한 물건이 된 ‘휴지’를 놓고 다투다 20대 아들이 모친을 폭행하는 사건이 벌어졌다.
 
9일(현지시간) AFP통신에 따르면 미 캘리포니아주 샌타클래리타밸리 보안관실은 최근 지역 주민 에이드리언 얀(26)을 폭행 혐의로 체포해 구금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얀은 지난 6일 오전 3시께 로스앤젤레스 북부 소거스에 있는 자택에서 화장실 휴지가 어디있는지를 놓고 모친과 말다툼을 벌이다가 모친의 얼굴을 주먹으로 때린 혐의를 받고 있다.
 
모친은 경찰 조사에서 아들이 휴지를 구하기 어려운 시기에 너무 많이 사용해 숨겨뒀다고 말했다.
 
미국에서 휴지는 코로나19 확산 공포로 사재기 대상이 된 물품 중 하나다.
 
보안관실은 미 전역에 내려진 봉쇄 조처로 가정 폭력 사건이 증가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