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국동서발전, 출자회사 통해 마스크 5000장 파주시 취약계층 기부

[사진설명 : 파주에코에너지와 파주시청 관계자가 마스크 전달 후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설명 : 파주에코에너지와 파주시청 관계자가 마스크 전달 후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한국동서발전(주)(사장 박일준)은 서울도시가스, SK건설과 합작 설립한 파주에코에너지(주)(대표이사 홍동표)가 10일(금) KF94 마스크 5천장을 파주시의 취약계층에 기부했다고 밝혔다.
 
이번 기부는 코로나19 사태의 장기화로 마스크 구입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파주시 취약계층을 지원하기 위해 마련됐으며, 기부한 마스크는 파주시 사회복지과 등을 통해 파주시 내 사회복지시설 및 저소득층에 전달될 예정이다.
 
파주에코에너지는 ‘농촌 상생형 친환경 연료전지’ 사업으로 도시가스가 공급되지 않는 사업소 인근 농촌 가구에 도시가스 배관망을 설치하여 도시가스 공급을 지원할 예정이다.  
 
현재 2020년 준공을 목표로 파주시 도내리 서울도시가스 부지 내에 8㎿급 발전소를 1단계로 건설하고 있으며, 농촌 상생프로젝트를 통해 2단계 사업도 추진할 계획이다.
 
홍동표 파주에코에너지 대표이사는 “코로나19 장기화로 모두가 힘든 시간을 겪고 있는 가운데 준비한 마스크가 취약계층의 감염 예방과 함께 감염병 조기극복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동서발전이 참여하고 있는 파주에코에너지는 파주시 지역사회의 책임 있는 구성원으로서 지역사회를 향한 관심과 지원을 이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