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文과 통화한 빌 게이츠 "한국은 코로나 대응 모범국" 극찬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오전 청와대 여민관에서 마이크로소프트 창업자 빌 게이츠와 전화 통화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오전 청와대 여민관에서 마이크로소프트 창업자 빌 게이츠와 전화 통화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마이크로소프트(MS) 창업자 빌 게이츠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해 “한국의 코로나19 대응이 세계 모범이 되고 있다”고 말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10일 브리핑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빌 게이츠가 이날 통화하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개발 관련 논의를 했다”고 밝혔다. 게이츠의 제안으로 이뤄진 통화는 이날 오전 10시부터 25분간 진행됐다.
 
게이츠는 통화에서 “한국이 코로나19를 잘 관리했다”면서 “대통령을 직접 만나서 코로나 극복을 위한 노력에 감사드리고 싶었다”고 말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여러 계기에 한국의 코로나 대응을 높이 평가해주셔서 깊이 감사하다”고 답했다. 이어 “다행스럽게도 오늘 신규 확진자 수가 30명 아래까지 줄어들었지만 아직 안심할 상황은 아니다. 사회적 거리두기 운동을 계속하고 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과 게이츠는 코로나19 백신과 치료제 개발을 위한 협력을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
 
문 대통령은 “한국 정부는 아시아 지역 국가로는 최초로 세계백신면역연합(GAVI)에 공여했다”며 올해부터는 감염병혁신연합(CEPI)에도 참여하는 등 앞으로 전 세계 백신과 감염병 예방에 기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 백신 못지 않게 치료제 개발 노력도 중요하다며 한국의 여러 연구소와 제약회사가 정부의 지원 아래 노력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특히 한국이 코로나19 완치자의 혈장을 비롯해 많은 자료를 확보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이어 치료제 개발을 위한 협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한국 정부가 국제백신연구소 등 국제기구를 후원하는 게이츠 재단과 함께 ‘라이트펀드’에도 공동출자하고 있는 것으로 안다”며 “감염병에 취약한 나라에 대한 인도적 지원과 백신 개발 및 보급 등의 분야에서 재단과의 협력을 보다 확대해 나갈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그러자 게이츠는 “이 단체들은 글로벌 보건과 코로나 사태 극복에 핵심적인 역할을 할 것"이라며 한국 정부의 협력에 감사의 뜻을 전했다. 게이츠는 “한국이 개도국에 진단키트를 지원해주시는 것에 대해 경의를 표한다”면서 “여러 나라에 진단키트를 지원해주는 사실 자체가 한국이 코로나 대응에 성공했음을 뒷받침하는 것”이라고도 말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