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완치 후 코로나 양성' 91명…봉화 푸른요양원 환자 절반 재확진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질병관리본부장)이 6일 오후 충북 청주시 질병관리본부에서 코로나19 국내 발생현황 및 확진환자 중간조사 결과 등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연합뉴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질병관리본부장)이 6일 오후 충북 청주시 질병관리본부에서 코로나19 국내 발생현황 및 확진환자 중간조사 결과 등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연합뉴스

'완치 후 재확진' 판정을 받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가 꾸준히 늘고 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러한 환자가 91명으로 늘었다고 10일 밝혔다. 전날(74명)과 비교하면 17명 증가한 것이다. 

 
재확진은 지역과 나이를 가리지 않고 발생하고 있다. 특히 경북 봉화군의 푸른요양원에서 재확진 환자들이 대거 나오고 있다. 지난 6일 이후에만 11명이 추가로 양성 판정을 다시 받았다. 이곳에서 격리해제된 환자 36명 중 절반인 18명이 재확진된 것으로 집계됐다. 
 
이에 따라 즉각대응팀이 전염력 등을 확인하기 위해 바이러스 분리배양, 혈액 항체 검사 같은 심층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나머지 환자 역시 항체 형성 여부 등을 따져보는 추가 역학조사가 진행 중이다.
 
다만 보건당국의 조사 결과는 빠른 시일 내에 나오기 어려울 전망이다. 살아있는 바이러스가 재활성화됐는지를 확인하기 위한 분리 배양 검사에만 최소 2주 이상이 걸리기 때문이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질병관리본부장)은 10일 정례브리핑에서 "PCR 검사 양성은 죽은 바이러스 유전자 조각이 나와서 될 수도 있고, 살아있는 바이러스가 다시 활성화되면서 나올 수도 있다. 그래서 재양성 확인 사례에 대해선 호흡기 검체를 채취해서 바이러스 분리 배양 검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정 본부장은 "PCR 검사와 달리 바이러스 분리 배양 검사를 하는 데 최소 2주 정도의 시간이 소요된다. 검사를 확인하는 데 상당한 시간이 소요될 것으로 본다"고 덧붙였다. 
 
재확진 환자들에서 살아있는 바이러스가 나온다면 주변 사람을 2차 감염시킬 수 있다는 의미다. 정 본부장은 "살아있는 바이러스가 배양된다면 감염력도 있을 거라고 판단할 수 있다. 이 부분에 대해 계속 검사한 뒤, 결과가 확인되면 브리핑을 통해서 말하겠다"고 밝혔다.
 
정종훈 기자 sakeho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