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KB금융, 21조 푸르덴셜생명 품었다

윤종규 KB금융그룹 회장. 뉴스1

윤종규 KB금융그룹 회장. 뉴스1

KB금융지주가 20조원을 상회하는 규모의 국내 알짜 생명보험사 푸르덴셜생명보험을 품었다. 인수금액은 약 2조3000억원이다.
 
KB금융 이사회는 10일 오전 푸르덴셜생명 인수를 위한 '주식매매계약 체결 및 자회사 편입승인 안건'을 결의하고 푸르덴셜생명에 대한 주식매매계약(SPA)을 체결했다.
 
통상 이런 인수전은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및 최종 실사 등의 과정을 거쳐 마지막에 SPA를 체결한다. 하지만 KB금융과 푸르덴셜생명 매각주관사 골드만삭스 측은 이번에 곧장 SPA를 체결해 거래 시기를 앞당겼다.
 
KB금융이 푸르덴셜생명 지분 100%를 인수하면서 지불하기로 한 금액은 2조3400억원이다. 지난해 말 기준 기초 매매대금(2조2650억원)에다 거래 종결일까지의 지분가치 상승분만큼의 이자(750억원) 등을 더한 액수다. 여기서 거래종결일까지의 회사 밖 유출금액 등을 제외한 최종 금액은 이보다 소폭 낮은 수준에서 결정될 예정이다.
 

2조3000억에 인수…국내 리딩뱅크 탈환하나

지난달 19일 본입찰을 시작으로 본격화된 푸르덴셜생명 인수전엔 KB금융뿐 아니라 MBK파트너스와 한앤컴퍼니 등 사모펀드(PEF)도 참여했다. 이 중엔 KB금융보다 1000억원가량 더 높은 인수가를 제시한 곳도 있었다. 하지만 KB금융이 경쟁 PEF와 달리 푸르덴셜생명 인수 후에도 안정적인 경영 및 고용 등을 유지할 가능성이 크다는 점을 인정받은 덕에 경쟁자들을 제칠 수 있게 된 것으로 알려졌다.
 
푸르덴셜생명은 지난해 말 기준 총자산 21조790억원 규모의 국내 중위권 생명보험사다. 지난해 당기순이익은 1408억원을 기록했다. 생명보험업계 최고의 지급여력비율(RBC 425%), 안정적 이익 창출력, 업계 최고수준의 우수설계사 등을 바탕으로 국내 손꼽히는 알짜 생명보험사로 평가받는다.
 
KB금융은 이번 푸르덴셜생명 인수를 통해 국내 리딩뱅크 탈환에 한 발 더 가까워질 예정이다. KB금융의 지난해 말 기준 총자산은 518조5000억원으로, 국내 1위 금융그룹인 신한금융지주(552조4000억원)에 약 34조원 모자란다. 푸르덴셜생명 인수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하면 이 격차는 10조원 내외로 좁혀질 전망이다. 아울러 비은행 부문의 자산 및 수익 비중을 늘리는 효과도 볼 수 있다.
 
KB금융 관계자는 "2014년 KB캐피탈(전 우리파이낸셜), 2015년 KB손해보험(전 LIG손해보험), 2016년 KB증권(전 현대증권) 인수 등 대형 인수합병(M&A)을 성공적으로 이뤄낸 KB금융은 이번 푸르덴셜생명 인수를 통해 은행 및 비은행을 아우르는 균형 있는 포트폴리오를 완성하게 됐다"며 "이런 장점을 최대한 활용하여 종합금융서비스 제공을 위한 그룹 자산관리(WM)채널 중심의 시너지를 강화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정용환 기자 jeong.yonghwan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