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도종환 "상당구 의원 정우택 왜 흥덕구로 왔나"

중앙일보 ‘총선 언박싱(unboxing)’은 제21대 총선에서 떠오르는 격전지와 화제의 인물을 ‘비디오 상자’에 담아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총선을 앞두고 유권자로서 알아두면 유용한 정보와 속사정, 중앙일보만의 깊이있는 분석 등을 ‘3분 만남’으로 정리해드립니다.
이번 총선언박싱 주인공은 충북 청주 흥덕에 출마한 도종환 더불어민주당 후보입니다. 도 후보는 문재인 정부 초대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을 지낸 ‘친문 핵심’으로 꼽힙니다.
 
‘접시꽃 당신’이란 시(詩)로도 널리 알려진 도 후보는 매일 아침 페이스북에 시 한 편을 올립니다. 하지만 이런 감성과 별개로 도 후보는 ‘힘 있는 여당 후보’임을 강조합니다. “코로나 19 등으로 어려운 상황에서 중앙정부와 긴밀하게 소통하고, 지방정부와 빠르게 대책을 만들 수 있는 여당 후보를 택해야 위기를 벗어날 수 있다”는 겁니다.
 
도 후보는 상대인 정우택 후보에 대해선 “4선 의원인 데다 충북지사를 지내 지역 내 인지도가 굉장히 높다”면서도 “청주 상당구 국회의원이 갑자기 공천을 받아 넘어왔다. 흥덕구에 대해 잘 모른다”라고 말했습니다.
 
인터뷰=김기정·박건 기자 kim.kijeong@joongang.co.kr
영상·그래픽=강대석·박승영·공성룡·이경은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다른 기자들의 연재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