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세월호 막말' 차명진 "제명 아닌 탈당권유 감사···총선 완주"

'세월호 막말' 논란을 일으킨 차명진 미래통합당 후보(경기 부천병)가 10일 오전 서울 영등포 미래통합당 당사에서 열리는 윤리위원회에 참석하기 위해 당사에 들어서며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뉴시스

'세월호 막말' 논란을 일으킨 차명진 미래통합당 후보(경기 부천병)가 10일 오전 서울 영등포 미래통합당 당사에서 열리는 윤리위원회에 참석하기 위해 당사에 들어서며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뉴시스

'세월호 막말' 파문 당사자인 차명진 미래통합당 후보(경기 부천병)가 자신의 징계를 '제명'이 아닌 '탈당권유'로 의결한 당 윤리위원회에 "현명한 결정에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당초 김종인 총괄 선거대책위원장 등 통합당 지도부는 차 후보에 대한 제명을 요구했지만 그보다 한 단계 낮은 처분을 받게 된 것이다. 
 
차 후보는 1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다행히 제명은 면해 통합당 후보로 선거를 완주할 수 있게 됐다"며 "바로 선거운동 시작했다"고 적었다. 그는 "부천병을 확 다 바꿔버릴 수 있도록 발바닥으로 누벼달라"며 선거운동원과 지지자들에게 호소한 뒤 "염치없지만 후원금도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차 후보는 유튜브 방송 '김문수 TV'에도 출연해 "닷새 앞으로 다가온 선거에서 반드시 이기겠다"며 "건져달라"고 말했다. 김 전 지사는 "여러분이 건져주시면 (차 후보가) 살아 대역전의 자유 투사가 돼서 자유민주주의를 지킬 것"이라고 언급했다. 차 후보는 김문수 전 경기도지사가 국회의원일 때 보좌관을 지냈다. 
 
윤리위는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선거 기간 중 부적절한 발언으로 당에 유해한 행위를 한 사실이 인정된다"면서도 "다만 상대 후보의 '짐승' 비하 발언을 방어하고 해명하는 측면에서 사례를 인용한 것으로 보인다"고 차 후보에게 탈당권유 처분을 내린 이유를 설명했다. 
 
차 후보는 지난 8일 방송된 OBS의 후보자 초청토론회에서 "2018년 5월에 세월호 자원봉사자와 세월호 유가족이 텐트 안에서 말로 표현할 수 없는 문란한 행위를 했다는 기사를 이미 알고 있다"고 말해 논란이 일었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