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구로 콜센터 직원, 코로나 산재 첫 인정…"반복적 비말 노출"

 
코로나 19 무더기 확진자가 발생한 서울 구로구 신도림동 코리아빌딩. [연합뉴스]

코로나 19 무더기 확진자가 발생한 서울 구로구 신도림동 코리아빌딩. [연합뉴스]

 
고용노동부 산하 근로복지공단은 10일 서울 구로구 콜센터 직원 A씨의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을 업무상 질병으로 보고 산업재해로 인정했다. 업무 중에 코로나19에 걸린 것을 산업재해로 인정한 국내 첫 사례다.
 
근로복지공단은 “A씨의 경우 콜센터 상담 업무를 수행한 근로자로, 밀집된 공간에서 근무하는 업무 특성상 반복적으로 비말 등의 감염 위험에 노출된 점을 고려해 업무와 질병 사이에 상당한 인과관계가 있다고 판단했다”며 산업재해 판단의 근거를 설명했다.
 
이어 근로복지공단은 “A씨의 코로나19 감염에 대해서는 지방자치단체 홈페이지 등 유관 기관 정보를 활용해 명확한 발병 경로를 확인하고 역학 조사 등을 생략해 신속하게 산재를 승인했다”고 덧붙였다. 이번 사례를 계기로 코로나19 감염의 산재 인정이 잇따를 전망이다.
 
이번 결정으로 A씨는코로나19 치료로 인해 일하지 못한 기간 평균 임금의 70%에 달하는 휴업 급여를 받을 수 있게 됐다.
 
석경민 기자 suk.gyeong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