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헤지펀드 대부 "코로나 충격, 경제 공황으로 이어질 수도"

레이 달리오 브리지워터 어소시에이츠 회장. 로이터=연합뉴스

레이 달리오 브리지워터 어소시에이츠 회장. 로이터=연합뉴스

세계 최대 헤지펀드 브리지워터 어소시에이츠를 이끄는 '헤지펀드 대부' 레이 달리오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세계 경제가 공황(depression)에 빠질 수 있다고 경고했다. 
 
9일(현지시간) 미국 경제방송 CNBC에 따르면 달리오는 지난 8일 공개된 지식 콘퍼런스 테드 커넥츠(TED Connects)와의 영상 인터뷰에서 "코로나19의 경제 충격이 (금융위기 때인) 2008년보다 크다"고 말했다. 
 
달리오는 "이번 사태는 2008년보다 복잡하다"면서 "은행권이나 특정 산업에 한정되지 않고 미국 전역에 걸쳐 수백만 대기업과 중소기업들이 영업을 중단한 채 부채를 늘려가고 있다"고 지적했다. 
 
코로나19 사태가 공황으로 이어질 가능성에 대한 질문에는 "우리가 그런 상황에 놓였다고 생각하느냐고 묻는다면 답은 '그렇다'이다"라고 언급했다. 
 
그는 코로나19 사태로 미국의 실업률이 두 자릿수로 치솟고 GDP는 10% 이상 감소한 데 따른 충격이 몇 년간 이어질 것이라고 예측하기도 했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