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세균 "주말 부활절 집회 자제해달라, 코로나 안심 단계 아냐"

정세균 국무총리가 10일 오전 정부서울청사 중앙재난안전상황실 서울상황센터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가 10일 오전 정부서울청사 중앙재난안전상황실 서울상황센터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가 부활절이 있는 이번 주말에 대면 집회를 최대한 자제해달라고 기독교계에 당부했다. 
 
정 총리는 10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이번 주말 부활절을 맞아 작게나마 집회를 계획하는 곳이 많은 것으로 안다"며 "걱정되지 않을 수 없다"고 우려했다. 
 
그는 "그간 종교계는 온라인으로 집회를 대신하는 등 정부와 긴밀히 협력해왔고 감사드린다"며 "만약 집회를 열 경우에도 참석자 간 (거리를) 1m 이상 확보하는 등 방역준칙을 철저히 지켜달라"고 요청했다. 
 
정 총리는 최근 신규 확진자 발생이 두 자릿수를 유지하고 있는 데 대해 긍정적으로 평가하면서도 긴장을 늦추지 말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 총리는 "8일 연속 신규 확진자(발생)가 두 자릿수에 머무르고 그제는 39명까지 줄었다"며 "그간의 강도 높은 사회적 거리두기의 성과라고 생각하며 국민에게 다시 감사의 말을 드린다"고 언급했다. 
 
그는 "누차 강조하지만 그렇다고 안심할 단계는 전혀 아니다"라며 "여기서 느슨해진다면 나중에 감당할 수 없는 사회적 비용과 고통을 대가로 치를 수도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금까지와 같이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하고 강도 높은 사회적 거리두기를 지속해줄 것을 부탁한다"고 덧붙였다. 
 
정 총리는 또 60대 이상 확진자 치명률이 높아지고 있고 80대 치명률은 20%를 넘은 것을 지적하며 "어르신들이 감염되지 않도록 예방하는 게 최선"이라고 말했다. 
 
이어 "요양원과 요양병원에 대해서는 일찍부터 집중관리를 하고 있지만 댁에 계시는 분들에게도 조치가 필요하다"며 "보건복지부는 어르신과 어르신을 돌보는 가족들이 예방을 위한 생활수칙을 숙지하고 실천할 수 있도록 다양한 채널을 통해 관련 정보를 제공하라"고 주문했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