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아픈 동생, 극진히 챙겼는데…” 화재로 숨진 형제의 안타까운 사연

울산 동구 아파트 화재로 숨진 고등학생과 초등학생 형제의 장례식장 9일 오후 모습. 연합뉴스

울산 동구 아파트 화재로 숨진 고등학생과 초등학생 형제의 장례식장 9일 오후 모습. 연합뉴스

울산시교육청 직원들이 울산 동구 아파트 화재로 사망한 9살과 18살 형제를 위해 모금 운동을 벌이고 있다. 부모가 생업으로 집을 비웠을 때 불이 났던 만큼, 경제 사정이 넉넉지 못해 장례식 비용도 부담스러운 상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9일 시교육청과 연합뉴스 등에 따르면 이들 형제는 평소에도 우애가 남달랐다. 어린 시절 사고로 인한 뇌병변 장애를 가진 동생을 형이 극진히 돌봤다고 한다.
 
형은 마이스터고등학교 학생으로 학기 중 평일에는 기숙사 생활을 했고, 동생도 경북의 한 특수학교에서 생활해 그간 이들 형제는 주말에만 만날 수 있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개학이 연기되면서 형제는 최근에서야 함께 지내는 시간이 늘었다.
 
장례식을 찾은 형의 담임교사는 “주말이면 아픈 동생 밥 챙겨 준다고 집에 가던 학생이었다. 아빠 가게 일도 도왔다”고 말했다. 그는 “평소 성품을 보면 불길에 뛰어들고도 남았다. 이렇게 보내기에는 정말 너무 아깝다”며 슬퍼했다.  
 
형은 학교에서 지난해 1학년 전체 대표를 맡아 활동할 정도로 적극적이었고 봉사활동도 1학년 중에서 가장 많이 한 학생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장례식장에는 친구 수십 명이 찾아 형제의 넋을 위로했다. 형의 한 친구는 “동생이 아쿠아리움에 가고 싶어해서 데리고 가고 싶다고 했던 게 불과 지난주”라며 “동생을 많이 아꼈다”고 말했다.
 
8일 오전 울산시 동구의 한 아파트에서 불이 나 어린이 등 2명이 숨졌다. 사진은 화재가 발생한 아파트 내부. 사진 울산소방본부

8일 오전 울산시 동구의 한 아파트에서 불이 나 어린이 등 2명이 숨졌다. 사진은 화재가 발생한 아파트 내부. 사진 울산소방본부

8일 오전 4시6분께 울산 동구 전하동의 한 아파트에서 불이 났다. 이 불로 집에서 자고 있던 동생이 숨지고, 형은 불을 피해 아파트 베란다 난간에 매달려 있다 추락해 사망했다. 친구와 함께 음료수를 사먹기 위해 편의점에 갔던 형은 돌아와 보니 집에 불이 나 있자 동생을 구하기 위해 불길 속 아파트로 뛰어 들었다가 변을 당했다.
 
경찰은 형과 친구가 새벽에 배가 고파 라면을 끊여 먹은 뒤 냄새를 없애려고 촛불을 켜놨다가 창문으로 들어온 바람에 초가 넘어져 불이 시작된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은 형제의 시신을 부검해 정확한 사인을 확인할 계획이다. 소방당국도 정확한 화재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