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연준 파월 "코로나19 진정되면 강한 경제 반등 예상"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 의장. AP=연합뉴스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 의장. AP=연합뉴스

미국 중앙은행 연방준비제도(Fed)의 제롬 파월 의장은 9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진정되면 경제가 다시 반등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파월 의장은 이날 미 싱크탱크 브루킹스연구소 온라인 연설에서 이 같이 전망했다. 이른바 'L자형' 장기침체로 이어지지 않을 것이란 의미다.
 
그는 "바이러스 확산이 통제되면 기업이 다시 문을 열고 사람들은 일터로 돌아갈 것"이라며 "경기 반등이 오면 강력할 것이라고 믿을 모든 이유가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우리는 회복을 지원할, 강한 경제적 발판 위에서 이 격동기에 들어섰다"며 경제를 뒷받침하기 위해 모든 조처를 하겠다는 의지도 재차 피력했다.
 
파월 의장은 "이번 어려운 시기에 우리가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하고 있다"면서 "강한 경제를 되찾기 위한 교량이 만들어지도록 우리의 수단을 쓰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차용 비용을 줄이기 위해 기준금리를 거의 제로(0)로 낮췄다"면서 "경제가 폭풍우를 극복하고 최대 고용과 가격 안정 목표를 이루기 위한 궤도에 오를 때까지 낮은 수준으로 금리를 유지하기로 약속했다"고 말했다.
 
또 "우리는 대출 파워를 전례없는 규모로 배치하고 있다"면서 "이 능력을 우리가 확고하게 회복의 길에 있다는 확신이 들 때까지 강력하고 적극적이며 공격적으로 계속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연준은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경제적 충격에 대비해 지난달 기준금리를 0~0.25%로 낮춘 바 있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