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하루 확진 515명, 코로나 대응 급한데…아베, 고이케와 휴업범위 놓고 신경전

일본기자클럽 주최 당수 토론회에서 2017년 당시 희망의당 대표였던 고이케 유리코 도쿄도지사가 아베 총리를 쳐다보고 있다. [지지통신]

일본기자클럽 주최 당수 토론회에서 2017년 당시 희망의당 대표였던 고이케 유리코 도쿄도지사가 아베 총리를 쳐다보고 있다. [지지통신]

일본에서 비상사태 선언 발령 다음 날인 8일 가장 많은 일일 확진자(515명)가 나와 시급한 대응이 요구되는 가운데 오히려 일본 정부와 도쿄도 간 갈등이 더 두드러지고 있다.
 

이발소·백화점 포함할지 공방
양측 갈등에 사업주들만 골탕

니혼게이자이(닛케이) 신문 등 일본 언론 보도에 따르면 지난 7일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가 비상사태 선언을 발령한 이후 어느 시설에 휴업을 요청할지를 두고 양측의 조정이 난항을 겪고 있다. 표면적으로는 이발소, 미용실, 백화점을 포함할지 여부 등이 초점이지만 사실은 방역에 대한 근본적인 시각차가 있다는 것이다. 재정에 여유가 있는 도쿄도는 모든 수단을 동원해 확산세를 막자는 입장이지만, 아베 총리는 여전히 경제적 부담이 걱정이기 때문이다.
 
아베 총리는 “먼저 외출 자제를 철저히 하고 효과를 2주일 정도 지켜본 뒤 백화점 등 상업 시설에 대한 사용 제한을 요청하는 게 맞다”는 입장이다. 반면 확진자가 이미 1400명에 육박한 도쿄도의 고이케 유리코(小池百合子) 지사는 “외출 자제와 휴업을 함께 요청해야 효과가 크다”며 밀집 시설 대거 휴업 필요성을 주장한다. 논란이 확산하면서 9일 도쿄도가 한발 물러나 이발소와 백화점 일부 매장은 휴업 요청 대상에서 제외하는 쪽으로 정리되는 분위기다.
 
두 사람은 미묘한 신경전을 벌이고 있다. 이번 긴급사태 선언만 하더라도 고이케 지사가 지난달 23일 “‘도시 록다운(lockdown·봉쇄)’ 등 강력한 조치”를 언급하며 불을 댕겼다. 이로 인해 당초 경제에 미칠 영향을 우려해 소극적이던 아베 총리가 할 수 없이 응한 측면이 있다. 아베 총리는 그러면서도 고이케 지사가 못마땅한 듯 7일 긴급사태 관련 회견에서 “처음엔 록다운이 되는 것 아니냐는 잘못된 인식이 퍼졌는데, 아니다”라고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이들의 갈등에 속 터지는 건 현장이다. 닛케이는 “현장의 사업주들은 어떻게 대처해야 할지 몰라 한다”며 “정부와 도쿄도의 갈등이 화근을 남길 것이라는 우려가 나온다”고 전했다.
 
도쿄=서승욱 특파원 sswo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