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몰려드는 관광객에…결국 갈아엎은 '제주 유채꽃밭'



[앵커]



요즘 전국 꽃밭들이 때아닌 수난을 받고 있습니다. 오늘(8일) 제주에선 축구장 열 개 크기의 유채꽃밭이 파헤쳐졌습니다. 코로나19가 바꾼 봄의 풍경입니다.



최충일 기자입니다.



[기자]



노란 유채꽃이 장관입니다.



제주도 가시리 녹산로, 정부가 선정한 대한민국 대표 아름다운 길입니다.



그런데 이곳에 대형 트랙터가 나타났습니다.



파릇파릇한 유채꽃을 사정없이 자릅니다.



여기저기 꽃이란 꽃은 모두 잘렸습니다



길을 따라가면 나오는 유채꽃 광장.



제 뒤로 노란 유채꽃이 한창입니다.



그리고 이 꽃들을 트랙터들이 모두 갈아엎고 있습니다



이렇게 없어지는 유채꽃밭은 9만 5000제곱미터 축구장 10개가 넘는 크기입니다.



황량한 모습이 지난해 이맘 때와 크게 다릅니다



[우성제/서울 목동 : 코로나 때문에 유채꽃밭을 다 갈아엎는다는데 이해는 하지만 관광객 입장에서 너무 아쉽습니다.]



서귀포시는 어쩔 수 없다는 입장입니다.



정부는 코로나19 확산을 막자며 사회적 거리두기를 장려하고 있습니다.



그래서 서귀포시는 가시리 유채꽃 축제를 취소했습니다.



하지만 소용없었습니다.



이미 전국적으로 유명한 곳이라 관광객이 끊이지 않았습니다.



[정윤수/가시리 주민 : 주말에 보통 한 1000명 정도는 방문한 걸로 기억해요. 주중에는 400~500명 정도…]



결국 꽃밭을 갈아엎었습니다.



서귀포시는 코로나19 조기 종식을 기대하며 유채꽃이 사라진 곳에 가을에 필 코스모스를 심을 계획입니다.



(영상디자인 : 김신규)

JTBC 핫클릭

'벚꽃 명소' 속속 폐쇄…지금 이 시각 여의도 상황 보니 '온라인 꽃구경' 서비스 나선 지자체…시민 반응 뜨거워 "축제 취소시켜달라"…'꽃놀이'에 뿔난 주민들이 나섰다 "꽃구경, 한 방향으로만 걸으세요"…지자체 꽃길 단속 '거리두기' 지속…벚꽃명소 윤중로·석촌호수 당분간 폐쇄



Copyright by JTBC(http://jtbc.joins.com)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