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신천지 31번 환자, 아직도 병원 못떠났다···입원 50일 넘겨

8일 대구동산병원에서 코로나19 확진자 진료를 마친 의료진이 근무 교대를 위해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8일 대구동산병원에서 코로나19 확진자 진료를 마친 의료진이 근무 교대를 위해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31번 환자(61ㆍ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가장 오래 입원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 환자 외에도 50일 안팎의 장기입원 사례가 일부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국립보건연구원장)은 8일 정례브리핑에서 "50일까지 (입원한 경우는) 31번 환자 외에도 사례가 좀 더 있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다만 오늘 이후로는 31번 환자가 가장 오래 입원한 상황이 된다"고 말했다.

 
31번 환자는 2월 18일 대구에서 확진 판정을 받고 대구의료원에서 격리 치료받고 있다. 이 환자를 시작으로 대구ㆍ경북에서 신천지 대구 교회를 중심으로 한 대규모 유행이 본격화했다.
 
대체로 코로나19 증세가 심각한 환자들이 더 오래 병원 신세를 지는 편이다. 증세가 가벼운 환자들은 2주 정도면 치료되는 편이지만, 중증 환자들은 두 배 이상 걸리는 경우가 많은 것으로 알려졌다.

 
권준욱 부본부장은 "31번 환자를 (포함해) 장기입원은 입원 당시부터 중증의 경과를 밟았던 사례가 많이 있다. 논문에 나온 외국 사례나 우리 내부 경험 등에 따르면 경증인 (환자는) 대개 2주 이내에 증상도 사라지면서 치료가 된다. 하지만 중증 이상은 3주, 4주 또는 31번 환자처럼 좀 더 길게 진행되는 경우도 나타나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고 말했다.
 
2015년 국내에서 유행했던 메르스(중동호흡기증후군) 때도 장기 입원 확진자가 종종 나왔다. 권 부본부장은 "메르스 당시에도 마지막 (환자) 사례가 거의 6개월 가까이 입원치료가 진행됐던 것으로 알고 있다“고 설명했다.

 
정종훈 기자 sakeho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