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IS 포커스] 5월초 개막·144경기 유지·무관중 시작…2020시즌 1차 로드맵

 
빠르면 5월 1일, '야구의 시계'가 다시 돌아간다. 2020시즌 KBO 리그 개막 로드맵의 윤곽이 나왔다. 서서히 10개 구단이 기지개를 켤 시기다.  
 
KBO는 7일 서울 도곡동 야구회관에서 10개 구단 단장 전원이 참석한 가운데 긴급실행위원회를 열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한 향후 대처 방안을 논의했다. 그 결과 한 차례 미뤄졌던 팀간 교류 연습경기를 21일부터 시작하고 5월 초 시즌을 개막하는 것으로 가닥을 잡았다.  
 
때마침 5월은 주말 3연전의 첫 날인 금요일부터 1일이 시작된다. 사회적 분위기가 빠르게 좋아진다면, 5월의 시작과 함께 프로야구가 개막한다는 시나리오도 충분히 가능하다. 류대환 KBO 사무총장은 "2주 동안 확진자 수를 비롯한 사회적인 추이를 시시각각 지켜본 뒤 향후 코로나19 사태가 점점 완화되고 안정세를 보인다는 전제 하에 이 일정대로 개막을 준비하게 될 것"이라고 했다. 개막일은 오는 14일 열리는 이사회에서 우선 확정될 예정이다.  
 
KBO는 지난달 31일 긴급 실행위원회에서 정규시즌 개막을 4월 말에서 5월 초까지 늦추기로 결의했다. 4월 20일 이후로 늦추기로 결의했다. 3월 28일 개막일을 4월 중순으로 미룬 뒤 다시 4월 20일 이후까지 늦춘 데 이은 세 번째 개막 연기였다. 코로나19 사태가 좀처럼 잠잠해지지 않고 지난 6일로 예정됐던 전국 초·중·고교 개학까지 온라인 수업으로 대체되자 KBO도 사회적 흐름에 발을 맞춰야 했다.  
 
류대환 KBO 사무총장이 7일 오후 서울 강남구 야구회관에서 열린 한국야구위원회(KBO) 긴급실행위원회에서 구단 단장들과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제공

류대환 KBO 사무총장이 7일 오후 서울 강남구 야구회관에서 열린 한국야구위원회(KBO) 긴급실행위원회에서 구단 단장들과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제공

 
일주일 뒤 열린 이번 실행위원회에서는 4월 내 개막안을 아예 지웠다. 지난 5일 정부가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 방침을 2주 연장한 상황에서 실질적으로 불가능한 상황이라고 판단했다. 대신 점점 확진자 수가 줄어드는 점을 고려해 5월 초 개막은 강행하는 데 뜻을 모았다. 팀당 144경기 체제를 치르고 11월 안에 포스트시즌을 마치려면, 5월 초 개막이 필수적이라서다.  
 
가장 중요한 준비 단계가 다른 구단과의 연습경기다. 모든 팀은 스프링캠프를 마치고 귀국한 뒤 한 달 가량 상대적으로 긴장감이 떨어지는 자체 청백전으로 실전 감각을 유지해왔다. 이제 21일부터는 다른 팀과의 평가전도 소화할 수 있게 됐다. 시범경기가 취소됐고, 지역이 가까운 일부 구단과의 대결만 가능하지만, 사실상 '훈련'이나 다름없는 동료들과의 약식 경기보다는 훨씬 경기 감각을 끌어 올리는 데 도움이 된다.  
 
연습 경기는 당일 이동을 원칙으로 편성되고, 팀당 4경기에서 6경기 정도 치를 수 있다. 오는 14일 열릴 KBO 이사회에서 정규시즌 개막일이 확정되면, 개막 사흘 전에는 모든 연습견기를 종료할 계획이다. 물론 코로나19 확산 위험에 따라 연습경기 일정이 다시 뒤로 밀릴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류 총장은 "정부의 '사회적 거리 두기' 방침이 19일 이후에도 한 차례 더 연장된다면, KBO 역시 연습경기를 진행할 수 없다"며 "그때는 연습경기 일정뿐 아니라 정규시즌 개막 일정도 다시 검토하게 될 것"이라고 했다.  
 
예정대로 5월 11일 개막을 하게 된다면 팀당 144경기를 위해 더블헤더와 월요일 경기를 고루 편성할 계획이다. 화요일부터 토요일까지 열리는 경기가 취소되면 다음날 더블헤더를 진행하고, 일요일 경기가 열리지 않으면 월요일로 밀리는 방식이다. 다만 5월 초에 개막해도 한동안 관중석은 텅 빈 채 선수들만 그라운드에서 뛰게 된다. 류 총장은 "상황이 급격하게 좋아지지 않는 한, 개막전은 무관중으로 치를 가능성이 크다"며 "처음에는 무관중으로 시작하고 10%씩 점차 관중 비율을 늘려가는 방법을 고려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배영은 기자 
 

관련기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