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컷플러스+] '순례길' 스페인 산티아고 데 콤포스텔라에서 마스크 200만장 도난 사건 발생

스페인 산티아고 데 콤포스텔라의 한 창고에 도둑이 들어 마스크 박스들이 뜯겨져 널부러져 있다. AFP=연합뉴스

스페인 산티아고 데 콤포스텔라의 한 창고에 도둑이 들어 마스크 박스들이 뜯겨져 널부러져 있다. AFP=연합뉴스

6일(현지시간)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세계에서 두 번째로 많은 스페인(13만 6675명)에서 대규모 마스크 절도 사건이 발생했다.
현지 당국은 스페인 산티아고 데 콤포스텔라의 한 마스크 보관 창고 내부의 사진을 공개하며, 500만 유로(약 66억원) 상당의 마스크를 훔친 뒤 포르투갈에 팔아넘기려 한 절도범들을 체포했다고 발표했다. 이 창고에는 약 200만 개의 위생 마스크 등 의료장비가 보관돼 있었다. 
마스크 도난 사건이 발생한 스페인 산티아고 데 콤포스텔라의 창고에 보관돼 있던 마스크 박스 모습. EPA=연합뉴스

마스크 도난 사건이 발생한 스페인 산티아고 데 콤포스텔라의 창고에 보관돼 있던 마스크 박스 모습. EPA=연합뉴스

스페인 정부는 확진자가 대규모로 발생하면서 공공장소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아란차 곤살레스 라야 외무장관은 6일 기자회견에서 “기업들이 마스크 생산에 주력하고 있다”며 “시민들은 외출할 때는 마스크를 구매해 착용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다행히 스페인의 코로나19 확진자 수는 최근 확산세가 점차 줄어들고 있는 상황이다.  
김경록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