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프랑스, 김현미 장관에 코로나19 관련 교통분야 자문 구해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6일 장 바티스트 제바리 프랑스 생태포용전환부 국무장관과 전화통화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협력방안을 논의하고 있다. 사진 국토교통부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6일 장 바티스트 제바리 프랑스 생태포용전환부 국무장관과 전화통화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협력방안을 논의하고 있다. 사진 국토교통부

국토교통부는 기김편미 장관이 장-바티스트 제바리 프랑스 생태포용전환부 국무장관과 전화통화를 통해 양국이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적극적으로 소통해 나가기로 했다고 6일 밝혔다.
 
이날 오후 프랑스 측 요청으로 약 30분간 이뤄진 통화에서 제바리 장관은 한국의 방역체계를 전 세계가 주목하고 있다고 높이 평가하면서 교통 분야에서 코로나19 전파 억제를 위한 한국의 대응 노하우를 공유해 줄 것을 요청했다.
 
김 장관은 "한국은 지역 간 이동제한 및 대중교통 전면중단 조처를 하지 않고 있으며 대중교통 이용으로 인한 코로나19 전파사례는 확인된 바 없다"면서 "개방성·투명성의 원칙에 따라, 강도 높은 '사회적 거리 두기' 지침을 추진하고 있는 정부와 관련 업계의 협조, 그리고 국민의 적극적인 참여가 코로나19 억제에 크게 기여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김 장관은 또 "대중교통 분야에선 업계 스스로 교통시설과 차량에 대해 최고 수준의 방역을 하고 있으며 국민도 불필요한 외출을 자제하고 자발적으로 마스크를 착용하는 등 개인위생을 지키고 있다"고 전했다.
 
제바리 장관은 우리나라의 드라이브 스루, 정보통신(IT) 기술을 이용한 코로나19 대응에 관심을 나타내며 앞서 중동호흡기증후군(MERS·메르스) 경험을 토대로 감염병예방법 개정을 통한 조치사항을 마련한 것을 높이 평가했다.
 
김 장관은 "코로나19 역학조사 지원시스템으로 확진자 동선 파악이 기존 1일에서 10분으로 더욱더 빨라졌다"며 “이 시스템이 방역의 최전선에서 코로나19에 대응하는 관계자들에게 큰 힘이 되고 있다"고 전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