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은경 "총선 후보 주먹 악수 감염 위험성 있다"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후보(왼쪽)와 미래통합당 황교안 후보가 주민들과 주먹악수로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후보(왼쪽)와 미래통합당 황교안 후보가 주민들과 주먹악수로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보건 당국이 총선 후보들의 주먹 악수의 위험성을 지적하고 나섰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은 6일 브리핑에서 "정치인들이 총선 유세를 하면서 면장갑을 끼고, 맨손 유권자와 주먹 악수를 하고 있다. 장갑을 통한 바이러스 전파 가능성을 어떻게 보느냐"는 질문을 받았다.
 
정 본부장은 "저희 생각으로는 지금 현재 사회적 거리 두기를 하고 있기 때문에 가능한 한 2m 거리 두기를 해 달라고 당부하고요. 그리고 악수는 직접 손과 손이 닿는 것이어서 제일 위험하지만, 주먹 악수를 하더라도 손에 만약에 바이러스나 이런 게 있으면 전염시킬 가능성이 조금은 있다"고 말했다.
 
정 본부장은 "그렇기 때문에 주먹 악수보다는 그냥 눈인사를 하거나, 아니면 사회적 거리 두기를 하면서 그렇게 유세를 하는 게 가장 안전할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윤상언 기자 youn.sang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