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영선 "배달의민족 수수료, 팩트체크 한 후 대책 마련"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연합뉴스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연합뉴스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6일 배달 애플리케이션(앱) 배달의민족이 최근 바꾼 수수료 체계와 관련해 “배달의민족으로부터 데이터를 뽑아달라고 요청했고 팩트체크를 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이날 서울 팁스타운에서 열린 벤처투자기업 간담회에서 참석해서다. 소상공인 정책을 담당하는 박 장관이 배달의민족 수수료와 관련해 입장을 밝힌 건 이번이 처음이다.
 
박 장관은 “(중기부 차원의 대책은) 데이터를 받아보고 판단하겠다”며 “배달의민족 주장에 따르면 고객의 52%가 수수료 5.8%를 내고 있고, 회사 입장에선 과거에 매출에 큰 차이가 없다고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또 종전 요금제는 큰 식당에 혜택이 돌아갔지만, 변경 후에는 영세 사업자에게 혜택이 간다고 한다”고 덧붙였다.
 
박 장관은 이날 이재명 경기지사가 배달의민족의 수수료 개편을 비판하면서 공공 배달 애플리케이션 플랫폼을 추진하겠다고 말한 것과 관련해서도 입장을 밝혔다. 박 장관은 “중기부에도 그런 배달 앱을 만들어달라는 요구가 있었다”면서 “우리가 그것까지 하는 것이 맞느냐에 대해선 신중한 검토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박 장관은 이날 취임 1주년을 기념해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산하 기관인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를 맞아 최초로 시작한 '1000만원 직접대출'을 계속 유지할 뜻도 보였다. 그는 “모든 소상공인 문제를 소진공이 풀어나간다는 것은 현재와 같은 (코로나19) 팬데믹 사태에선 해결책이 안 된다”며 “소액 1000만원까지 하는 직접대출은 계속 유지하고, 지역신용보증재단은 보증 여력을 키워야 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강기헌 기자 emck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