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도쿄, 제2 뉴욕된다" 우려에···아베, 내일 긴급사태 선포할 듯

올림픽 경기 연기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탓에 아베 신조 일본 총리의 올해 경제 운영계획이 무산됐다. [AP=연합뉴스]

올림픽 경기 연기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탓에 아베 신조 일본 총리의 올해 경제 운영계획이 무산됐다. [AP=연합뉴스]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확산에 대응하기 위해 ‘긴급사태 선포’를 내부적으로 결정했다고 일본 언론들이 보도했다. 감염 경로가 불분명한 환자들이 급증하면서 도쿄가 ‘제2의 뉴욕’이 될 수 있다는 우려가 커졌기 때문이다. 공식 발표는 빠르면 7일에 이뤄질 전망이다.
 

언론 "도쿄·오사카 등 일부 지역 대상"
도쿄 누적 1034명… 64%가 경로 미확인
“이대로면 제2 뉴욕 돼… 검사 확대 필수”
경증은 호텔 수용·중환자 병상 확보나서

6일 요미우리신문에 따르면 아베 총리는 이날 전문가 회의에서 의견 수렴을 한 후 7일 비상사태를 공식 선언할 방침이다. 긴급사태 선언 대상으로는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급증하는 도쿄·오사카·홋카이도·사이타마 등이 거론된다. 아베 총리가 긴급사태 대상 지역과 기간을 정하면 해당 도도부현(한국 광역단체에 해당) 지사들이 외출 자제령 같은 구체적인 조치를 발령한다. 불필요한 외출 자제를 요청하거나 학교·극장·백화점·체육관·호텔 등의 사용정지, 행사 개최 제한 요청 등을 할 수 있다. 다만 법적 강제력이 없어 위반 시에도 처벌 받지 않는다.
31일 일본 도쿄 인근의 한 거리 모습. 마스크를 쓴 일본인들이 거리를 지나고 있다. [AP=연합뉴스]

31일 일본 도쿄 인근의 한 거리 모습. 마스크를 쓴 일본인들이 거리를 지나고 있다. [AP=연합뉴스]

아베 총리는 그간 일본 경제에 미칠 파장을 우려해 긴급사태 선포를 차일피일 미뤄왔다. 시간이 갈수록 확산 속도가 빨라지자 방침을 바꿨다. 도쿄도 감염자 수는 4일 118명을 기록했다. 하루 100명대에 진입한 지 하루만인 5일 143명의 새로운 감염자가 나왔다. 누적 감염자는 1000명대에 들어섰다. 우려를 더 하는 것은 어떤 과정을 거쳐 바이러스가 옮았는지 불분명한 확진자들이 급증하고 있다는 점이다. 도쿄도의 경로 미확인 감염 비율은 그동안 30~40% 선이었지만 4일 69%, 5일 64%로 급상승했다.
 
일본 보건 당국은 가까스로 병상을 확보하고 있지만 현 추세대로 확진자가 계속 늘면 이탈리아나 스페인 등지에서 목격했던 ‘병상 대란’이 불가피한 상황이다. 병상 부족에 허덕이는 의료 현장은 긴급 사태 선언으로 숨통이 트일 것으로 보인다. 긴급사태 선언 시 정부는 임시 의료시설의 토지·건물을 소유권자의 동의 없이 사용할 수 있다. 의약품과 식료품도 생산·판매·수송업자들에게 요청해 정부가 사들일 수 있다. 이들이 응하지 않을 경우 강제 조치가 가능하다.  
27일 도쿄의 한 약국 앞에 시민들이 길게 줄을 서 있다. [교도=연합뉴스]

27일 도쿄의 한 약국 앞에 시민들이 길게 줄을 서 있다. [교도=연합뉴스]

다만 경제적 손실은 피할 수 없을 전망이다. 미야모토 가쓰히로(宮本勝浩) 일본 간사이대 명예교수는 긴급 사태가 일본 열도 전역에 발령되는 경우 2년 동안 경제적 손실 규모는 약 63조엔(약 717조3810억원)에 이를 것으로 추산했다. 2008년 발생한 리먼 브러더스 파산 사태의 1.5배 수준의 충격이다.  
 
이에 코로나19로 직격탄을 받은 일본 기업들은 전례 없는 충격에 대비하고 있다. 전일본공수(ANA), 피치 에비에이션 등 항공사를 운영하는 ANA홀딩스는 정책금융기관인 일본정책투자은행(DBJ)과 민간 금융사에 총 1조3000억 엔의 융자를 보장해달라고 요청했다. 도요타자동차는 미쓰이스미토모은행과 미쓰비시UFJ은행에 총 1조 엔 한도 내의 융자를 요청했다. 일본 최대 철강업체인 일본제철은 종업원들의 근무 일수를 줄이는 작업에 착수했다. 이 기업은 전체 종업원의 30% 수준인 약 3만 명을 대상으로 한 달에 이틀 정도 쉬도록 하는 방안을 노조와 협의 중이다.
 
배정원 기자 bae.jungw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