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은행 CEO 급히 부른 文대통령 "코로나 대출 빨리 집행을"

문재인 대통령이 6일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기업·소상공인 긴급 금융지원 현장 간담회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이 6일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기업·소상공인 긴급 금융지원 현장 간담회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은 6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 따른 경제적 피해 최소화를 위해 100조원 규모의 ‘금융·민생 안정 패키지 프로그램’을 시행하기로 한 것과 관련해 “대책이 잘 마련됐지만 시행이적시적소에 이뤄지는 것이 중요하다”며 신속한 집행을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서울 중구 은행연합회에서 5대 금융지주 및 정책금융기관장 등과의 간담회를 열고 “코로나19로 가장 먼저 직격탄을 받은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들이 대출을 받는 데 여전히 어려움이 있다”면서 이렇게 말했다.
 
이어 “소상공인에게 사업장은 생계 그 자체다. 몰려드는 업무로 힘이 들겠지만 당장 생계의 위협을 받는 분들을 위한 긴급자금인 만큼 신속성이 특히 중요하다는 것을 잘 이해해줄 것이라고 믿는다”며 “기업에 대한 자금지원도 필요한 곳에 적시에 충분한 공급이 이뤄져야 한다”고 거듭 당부했다.
 
문 대통령의 언급은 기업과 소상공인, 자영업자를 위한 금융지원책을 발표했음에도 현장에서 병목현상이 발생하자 금융권의 보다 적극적인 협조를 끌어내기 위한 것이다. 문 대통령이 이날 예정된 수석·보좌관 회의를 갑자기 취소하고 취임 후 첫 간담회를 진행한 것도 같은 맥락이다.
 
문재인 대통령이 6일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기업·소상공인 긴급 금융지원 현장 간담회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이 6일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기업·소상공인 긴급 금융지원 현장 간담회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 대통령은 “경제활동을 하는 모든 기업과 국민에게 금융은 떼려야 뗄 수 없는 동반자”라며 “금융은 방역현장의 의료진과 같다. 의료진의 헌신이 환자들을 구하듯 적극적인 금융이 기업과 소상공인, 자영업자들을 살릴 수 있다”고 강조했다.  
 
또한 문 대통령은 1·2차 비상경제회의에서 100조원 규모의 비상금융조치를 결정한 것은 “금융권의 적극적인 협력이 없었다면 마련할 수 없었던 대책들”이라며 “과거 경제위기시의 금융대책과 달리 본격적인 위기가 닥치기 전에 선제적으로 마련됐고 지원규모도 시장의 예상을 뛰어넘는 것이었다”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내용 면에서도 소상공인, 중소·중견기업부터 대기업까지 포함하고 대출·보증시장, 회사채시장, 단기자금 등 모든 분야를 포괄하고 있다”며 “대출 원금 만기 연장과 이자 납부 유예, 채권시장 안정펀드와 증권시장 안정펀드 등 대다수 정책이 금융권의 적극적 참여와 협조로 마련된 것”이라고 치켜세웠다.
 
끝으로 문 대통령은 “위기의 순간에 진면목이 나온다는 말이 있다. 위기의 순간 금융이 국민과 기업에 희망이 됐으면 좋겠다. 거센 비바람을 맞고 있는 기업들에게 든든한 우산이 되어 줬으면 한다”며 “정부도 금융권의 애로를 경청하고 도울 일은 적극 돕겠다”고 덧붙였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