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통합당 이번엔 ‘세대 비하’ 구설…김대호 “3040 논리없고 무지”

김대호 미래통합당 관악구갑 후보가 6일 서울 영등포구 중앙당사에서 열린 서울 현장 선거대책위원회 회의에서 필승을 다짐하고 있다. 뉴스1

김대호 미래통합당 관악구갑 후보가 6일 서울 영등포구 중앙당사에서 열린 서울 현장 선거대책위원회 회의에서 필승을 다짐하고 있다. 뉴스1

 
서울 관악갑에 출마한 미래통합당 김대호 후보가 ‘30·40대는 무지하고 논리가 없다’는 취지의 발언을 해 물의를 빚고 있다.
 
김 후보는 6일 오전 통합당 중앙당사에서 열린 서울지역 선거대책회의에서 “60·70대는 대한민국이 얼마나 열악한 조건에서 발전했는지 알고 있지만 30·40대는 잘 모르는 것 같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지역을 돌아다니다 보면 60·70대 반응은 뜨겁고 엄청난 위기감이 있다. 반면 30대 중반에서 40대는 차갑고 심지어 경멸과 혐오를 보낸다”면서 “이분들은 태어날 때부터 잘 사는 나라였고, 기준이 일본이나 유럽쯤 되는 것 같다”고 했다.
 
그러면서 김 후보는 “30·40대의 문제의식은 대한민국 발전의 원동력이 될 수 있는데, 문제는 대한민국이 어떻게 성장·발전했는지 그 구조나 원인·동력을 모르다 보니 기존 발전 동력을 무참히 파괴하는 쪽으로 갈 수밖에 없다”고 덧붙였다.
 
일련의 발언을 이어가던 그는 “60·70대에 끼어있는 50대들의 문제의식에는 논리가 있는데 30 중반, 40대는 논리가 아니다. 거대한 무지와 착각”이라고 말했다. 특정 세대 비하로 여겨질 수 있는 발언에 장내 분위기가 일순간 술렁였던 것으로 전해졌다.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김 후보의 발언이 회자하고 관련 보도가 나오는 등 논란이 확산하자 김종인 통합당 총괄 선거대책위원장은 “(김 후보가) 감정적 표현을 한 것”이라며 “개인의 말을 당의 입장처럼 보도하지 말라”고 경계했다.
 
그러면서 “30·40대가 한국 정치 변화를 가져오는 투표를 하리라 의심치 않는다”고 강조했다. 통합당의 다른 관계자도 “당시 회의에서도 문제가 될 수 있는 발언이라며 (김 후보에 대한) 경고와 지적이 있다”고 말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