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은성수 금융위원장 “채권단, 쌍용차 경영정상화 뒷받침할 것”

금융위원회가 쌍용자동차에 대한 산업은행 등 채권단의 지원 가능성을 내비쳤다.
은성수 금융위원장이 지난달 24일 기자 브리핑을 하고 있다. 뉴스1

은성수 금융위원장이 지난달 24일 기자 브리핑을 하고 있다. 뉴스1

6일 금융위원회는 은성수 금융위원장 명의 ‘공개서한’ 형태로 배포한 주요이슈 설명자료에 이 같은 입장을 담았다. 금융위원회는 이 자료를 통해 “쌍용차 주주·노사가 합심해 정상화해법을 찾을 것”이라며 “채권단 등도 쌍용차의 경영쇄신 노력, 자금사정 등 제반여건을 감안해 쌍용차의 경영정상화를 뒷받침할 부분이 있는지 협의해 나갈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쌍용차 대주주인 마힌드라 그룹은 지난 3일 이사회를 열고 당초 약속했던 2300억원의 신규투자 계획을 취소했다. 대신 쌍용차에 최대 400억원의 일회성 특별자금만 투입하기로 했다. 심각한 적자(지난해 2819억원 영업손실)와 차입금 부담(지난해 연말 기준 단기 차입금 2541억원)에 시달리는 쌍용차로서는 위기가 아닐 수 없다. 당장 7월에 산업은행에 갚아야 할 차입금만 900억원에 달한다.  
 
금융위원회가 채권단 지원 협의 가능성을 열어놓음에 따라, 결국 산업은행이 나서게 될 전망이다. 이미 올해 1월 16일 한국을 찾은 파완 고엔카 마힌드라 사장은 산업은행 이동걸 회장 등을 만나 한국 정부 차원의 지원을 요구한 바 있다. 당시 정부와 산은은 대주주 마힌드라가 선제적 모범을 보여야 한다는 입장이었지만, 코로나19 사태로 상황이 달라진 셈이다.
 
이와 함께 금융위원회는 시장에 나도는 ‘4월 위기설’을 적극 반박했다. “기업자금 위기설은 사실에 근거한 주장이 아니고, 불필요하게 시장의 불안만 증폭시킨다”는 입장이다.
 
채권시장안정펀드가 저신용등급 회사채를 매입해야 한다는 지적은 일부 수용할 전망이다. 금융위는 설명자료를 통해 “한국은행이 한은법 제 80조에 근거해 비은행 금융회사에 대해 대출을 지원하면 채안펀드 부담이 경감된다”며 “이를 통해 여력이 생기면 저신용등급 회사채를 일부 포함시키는 것을 고려할 수 있다”고 밝혔다.  
 
한애란 기자 aeyani@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