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해찬 "긴급재난지원금, 소득 관계없이 모든 국민 보호해야"

6일 오전 더불어민주당 부산시당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중앙당 선거대책위원회 전체 회의에서 중앙당 상임선대위원장인 이해찬 당 대표가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6일 오전 더불어민주당 부산시당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중앙당 선거대책위원회 전체 회의에서 중앙당 상임선대위원장인 이해찬 당 대표가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부가 발표한 긴급재난지원금 대책이 모호한 신청 기준으로 논란을 빚고 이에 따라 불만 여론이 늘어나자,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수혜 대상을 확대해야 한다는 견해를 밝혔다. 
 
이 대표는 6일 오전 민주당 부산시당에서 열린 민주당·더불어시민당 합동 선대위 회의에 참석해 모두발언을 통해 "긴급재난대책에서는 지역과 관계없이 소득과 관계없이 모든 국민을 국가가 보호 하고 있음을 보여주는것이 중요하다"며 "총선 끝나고 모든 문제를 당이 면밀히 검토해서 국민 전원을 국가가 보호하고 있다는 확신을 할 수 있도록 보여줄 것"이라고 말했다.
 
이 대표가 '모든 국민'을 거론한 것은 지급 대상을 확대해야 한다는 취지로 풀이된다. 정부는 소득 하위 70% 가구에 긴급재난지원금을 지급하기로 했다.
 
이 대표는 "국가 재정에 한계가 있기 때문에 어떻게 가는 것이 좋을지 더 따져봐야 한다"면서도 "자영업자, 소상공인, 어려운 계층뿐 아니라 대한민국에 적을 두고 있는 모든 사람을 국가가 마지막까지 보호한다는 모습을 한 번쯤 꼭 보여주겠다는 것이 당의 의지"라고 강조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