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울시 "현장예배 교회 증가…사랑제일교회는 집회금지 연장"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서울시의 집회 금지명령에도 예배를 강행한 서울시 성북구 장위동 사랑제일교회에서 5일 신도들이 주일예배에 참석 하고 있다. [연합뉴스]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서울시의 집회 금지명령에도 예배를 강행한 서울시 성북구 장위동 사랑제일교회에서 5일 신도들이 주일예배에 참석 하고 있다. [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따른 ‘사회적 거리 두기’가 2주 연장됐지만, 현장 예배를 하는 서울의 교회는 늘어났다. 오는 12일 부활절을 앞둔 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서울시는 6일 정례브리핑에서 일요일인 지난 5일 서울시 1914곳의 교회에서 현장 예배를 실시했다고 밝혔다. 지난달 29일(1817곳)보다 97곳이 늘어난 것이다.
 
 유연식 서울시 문화본부장은 “오는 12일인 부활절이 다가옴에 따라 현장 예배 교회가 조금씩 늘어난 것으로 파악된다”며 “정부의 사회적 거리 두기 강화 지침에 따라 더 협조해줄 것을 당부한다”고 말했다.
 
 서울시에 따르면 지난 5일 서울시의 현장 예배 점검에서 18개 교회에서 27건의 방역수칙 위반 사례가 적발됐다. 유 본부장은 “적발 교회 숫자는 2주 전 281곳, 지난주 56곳, 어제 18곳 등으로 매주 줄어들고 있다”며 “어제 적발한 위반 사항은 모두 현장에서 시정 조치했다”고 말했다.
 
 서울시는 또 전광훈 목사의 성북구 사랑제일교회에 대한 집회금지명령을 오는 19일까지 2주 연장한다고 밝혔다. 사랑제일교회는 집회금지명령이 내려진 지난 5일에도 현장 예배를 강행했다.  
 
 유 본부장은 “채증 자료를 토대로 추가로 고발하고 집회 금지 명령을 오는 19일까지 2주 연장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6일 오전 10시 현재 서울시 코로나19 확진자는 전날보다 11명 늘어난 563명(누계)이다. 이들 중 151명이 완치판정을 받았다고 서울시는 밝혔다.  
 
 윤상언 기자 youn.sang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