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경기신보, 코로나19 피해기업 7,433억 지원

경기신용보증재단(이사장 이민우, 이하 경기신보)에 따르면 1월부터 3월말까지 24,804개 업체에 7,433억 원을 지원하며 코로나19로 극심한 경영난을 겪고 있는 도내 중소기업과 소상공인 적기 지원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  
 
특히, 경기신보는 코로나19가 급속도로 확산된 지난 2월 10일부터 3월 말까지 보증상담 및 접수가 집중적으로 몰려 보증심사가 힘든 시기에도 보증처리에 힘써 16,735개 업체에 5,250억 원을 지원하며 코로나19 피해기업 지원에 모든 역량을 쏟아 부었다.  
 
경기신보의 이 같은 지원실적은 선제적으로 코로나19 피해기업 지원책을 마련하고, 체계적이고 빠른 시스템을 적용하며, 전 임직원이 하나돼 전사적 지원 노력을 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먼저,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코로나19 피해기업 지원 방침에 따라 경기신보는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하고, 확산되면서 지역경제 위기를 직감하고, 지난 2월 선제적으로 신규인력 채용, 본점인력 영업점 긴급 파견, 신속지원전담반 운영, 보증 조사 및 심사완화, 출장 완화 등을 담은 신속지원을 위한 코로나19 관련 종합지원 특별대책을 추진했다.  
 
이에 경기신보는 코로나19 피해기업지원을 위한 경기도자금 연계지원 2,000억 원, 금융기관 협약보증 6,500억 원, 민생금융안정패키지(대통령 발표) 1조 4천억 원 등 총 3조 1천억원 보증규모를 마련하며 전사적  지원에 나섰다.  
 
또한 경기신보는 코로나19 피해기업 수요급증에 신규채용하며 173명을 긴급 투입했고, 빠른 심사 진행을 위한 신속지원 전담반을 본점인력 26명으로 구성했으며, 영업점에 별도로 품의전담인력을 161명 구성했다.
 
이를 통해 경기신보는 1월 일평균 190건에 불과했던 보증서 발급건수를 3월말 기준으로 기존보다 5~6배 늘어난 일평균 약 1,100여건 이상으로 대폭 늘렸고, 향후 일평균 발급건수 2천여건을 목표로 전사적 노력을 다해 자금이 필요한 기업과 소상공인에게 신속한 보증지원을 다한다는 계획이다.
 
뿐만 아니라, 경기신보는 지난 3월 23일부터 시중은행과의 협업을 통해 상담 및 접수 등 업무 위탁을 하면서 자체 심사시간을 확보해 신속한 지원이 가능하게 했으며, 중소기업 옴부즈만 등 지속적으로 중앙정부에 건의해 긴급업무 처리에 따른 감사원 면책 등을 이끌어내 직원들의 신속 심사에 힘을 보탰다.  
 
아울러, 지난 1일 경기신보는 경기도와 시중은행 6곳(기업은행, 농협은행, 우리은행, 하나은행, 신한은행, 국민은행)과 함께 도내 소기업·소상공인의 금융 수요에 신속히 지원하고, 원활한 위탁보증 지원을 위한 간담회도 가지며 협업체계를 구축했다. 향후 경기도와 경기신보는 신속 지원을 위한 끊임없는 방안을 모색할 방침이다.  
 
경기신보 이민우 이사장은 “코로나19로 피해 받은 기업인들과 소상공인들이 가장 필요로 하는 것이 바로 빠른 보증지원이다”며, “재단은 적시 지원을 위한 추가 단기인력 50여명을 투입하는 등 다양한 노력을 지속적으로 기울여 단기간 내 처리실적을 극대화하고 적체를 해소 하는데 모든 역량을 집중해 어려운 소상공인이 적시에 보증을 받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