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구충제 이버멕틴, 코로나 사멸시킨다? 인체효과 증명 아직"

전병율 차의과학대학교 의학전문대학원 교수. 뉴시스

전병율 차의과학대학교 의학전문대학원 교수. 뉴시스

구충제 이버멕틴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바이러스를 48시간 안에 없앤다는 연구결과가 실제 인체에도 적용될지는 두고봐야 한다는 전문가 의견이 나왔다. 
 
전병율 차의과학대학 교수(전 질병관리본부장)는 6일 오전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최근 호주 모니쉬대학 생의학발견연구소에서 발표한 '구충제 이버멕틴의 코로나19 바이러스 소멸' 관련 연구결과에 대해 설명했다. 

관련기사

 
전 교수는 "호주의 생리학 발견연구소 기관에서 세포 배양된 코로나19 바이러스를 이버멕틴 구충제에 노출시켰더니 48시간 안에 모든 유전물질이 소멸됐다는 실험 결과가 나왔는데 이것은 아직까지 세포 배양된 코로나 바이러스에 대한 실험"이라며 "사람에게 적용된 게 아니다"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때문에 앞으로 환자에게 직접 투여하는 임상 실험을 통해서 이버멕틴의 코로나19 바이러스 사멸 효과를 따져볼 필요가 있다"며 "인체에게 적용한다고 했을 때 어느 정도 용량을 투여해야 되는지, 실제로 효과가 있는지 등을 확인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전 교수는 또 이버멕틴 구충제의 부작용을 언급하며 섭취 주의를 당부했다. 그는 "말라리아 약도 (코로나19 치료에 효과가 있다고 알려지자) 일부 시민들이 사재기로 구입했는데 이게(이버멕틴) 그냥 단순히 우리가 타이레놀 복용하듯 먹는 약이 아니다"라면서 "실제 사망한 사례가 있다"고 강조했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