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송중기, 한남동 신혼집 ‘철거’…재건축 예정

배우 송중기. 연합뉴스

배우 송중기. 연합뉴스

배우 송중기(35)와 송혜교(39)가 한때 사용하던 신혼집이 철거에 들어갔다고 5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보도했다.  
 
SCMP에 따르면 송중기와 송혜교의 서울 용산구 한남동 신혼집은 재건축을 위해 지난 2월 말부터 철거에 들어갔다. 송중기는 2016년 11월 15일 약 100억원에 이 주택을 매입했다. 해당 주택의 소유권은 여전히 송중기에게 있다.
 
공사는 6월 말까지 진행될 예정이며 재건축 이후에는 지하 3층, 지상 2층 연면적 998㎡(330평) 규모의 단독주택이 들어설 예정이라고 알려졌다. 
 
송중기와 송혜교는 KBS ‘태양의 후예’에서 호흡을 맞춘 뒤 연인으로 발전, 2017년 10월 31일 부부의 연을 맺었다. 하지만 성격 차이를 이유로 1년 9개월 만에 이혼했다.
 
한편 송중기는 콜롬비아에서 영화 ‘보고타’를 촬영하다 최근 귀국해 자가격리 중이다. 앞서 ‘보고타’ 측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콜롬비아 정부가 국경을 폐쇄하면서 촬영팀의 안전을 위해 귀국을 결정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