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그날레시피, 경북지역에 4천만원 상당 코로나 구호물품 기부

팬티라이너 등 페미닌 케어 브랜드 ‘그날레시피’로 유명한 ㈜씨에이치엘코리아(대표이사 이건)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경북지역의 의료진과 자원봉사자와 취약계층에 힘이 되고자 4천만원 상당의 제품을 기부하며 이익의 사회환원과 따뜻한 나눔에 동참했다.
 
지원 제품은 ‘에어스킨가드(Air Skin Guard, 일명 ‘갈아쓰는 시트’)’로 모든 형태의 마스크에 덧대어 사용할 수 있는 교체형 부직포 시트제품으로 구하기 어렵고 비싼 마스크를 위생적이고 경제적으로 오래 사용할 수 있게 해주는 제품으로 대한적십자사 경북지사를 통해 전달되게 된다.
 
그날레시피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인해 긴 시간 동안 고통받고 있는 일반 시민들을 위로하는 마음과 예방 및 확산방지를 위해 애쓰고 있는 의료진과 자원봉사자들의 헌신에 임직원 모두의 감사하는 마음을 가득 담았다”며 “이번 사태를 함께 잘 이겨내 우리 모두 건강한 모습으로 일상에 복귀했으면 한다”고 말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