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코로나 바이러스, 마스크 표면에 무려 일주일 넘게 생존한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마스크 바깥 표면에서 일주일이나 생존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6일 홍콩대 연구팀이 지난 2일 의학 저널인 ‘더랜싯’에 발표한 연구 내용을 인용해 이같이 보도했다.
 

SCMP, 홍콩대 연구팀 연구 결과 보도
마스크 바깥 표면을 안 만져야 할 이유
인쇄 용지나 티슈에선 세 시간 정도
안경이나 지폐 등에선 이틀까지 생존
손 자주 씻고 얼굴 만지지 말아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는 수술용 마스크 바깥 표면에서 일주일 이상이나 생존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마스크 바깥을 손으로 만지지 말아야 한다는 이야기다. [중국 바이두 캡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는 수술용 마스크 바깥 표면에서 일주일 이상이나 생존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마스크 바깥을 손으로 만지지 말아야 한다는 이야기다. [중국 바이두 캡처]

 
홍콩대 연구는 각기 다른 물체의 표면에 있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상온에서 과연 얼마나 감염 가능한 상태를 유지하는가를 조사했다. 그 결과 바이러스는 인쇄용지와 티슈 등에선 세 시간 이상 생존하지 못했다.
  
또 방부 목재와 실험실의 면직물 옷 등에선 이틀이 되면 사라졌다. 안경이나 지폐 등에선 이틀까지는 생존했고 4일 안에는 모두 없어졌다. 스테인리스 강철이나 플라스틱 표면에선 4~7일 정도 존재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는 표백제 등 가정용 살균제로 쉽게 죽일 수 있다. 감염을 막기 위해선 철저한 소독과 손을 자주 씻는 게 가장 중요하다. [중국 신화망 캡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는 표백제 등 가정용 살균제로 쉽게 죽일 수 있다. 감염을 막기 위해선 철저한 소독과 손을 자주 씻는 게 가장 중요하다. [중국 신화망 캡처]

 
그러나 수술용 마스크의 바깥 표면에서는 무려 7일 이후에도 감염이 가능할 정도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수준이 '눈에 띄게' 관찰됐다고 홍콩대 연구팀은 밝혔다. “이게 바로 마스크 바깥을 만지지 말아야 하는 이유”라고 홍콩대 연구팀은 강조했다.
 
모든 표면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는 시간이 지나며 현저하게 감소했는데 이는 지난달 미국 연구팀의 조사 결과와 궤를 같이한다. 당시 미국 연구팀은 바이러스가 구리에선 4시간, 마분지에선 24시간 지속하지 못하는 것을 확인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마스크 바깥 표면에서 일주일이나 생존이 가능하므로 감염을 막기 위해선 손으로 마스크 바깥을 만지지 말아야 한다. 손을 자주 씻고 또 손으로 얼굴을 만지지 않아야 한다. [중국 인민망 캡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마스크 바깥 표면에서 일주일이나 생존이 가능하므로 감염을 막기 위해선 손으로 마스크 바깥을 만지지 말아야 한다. 손을 자주 씻고 또 손으로 얼굴을 만지지 않아야 한다. [중국 인민망 캡처]

 
홍콩대 연구팀은 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는 표백제 등 가정에서 흔히 쓰는 살균제 등으로 쉽게 죽일 수 있었다"며 바이러스를 예방하는 가장 좋은 방법은 “손을 자주 씻고 손으로 입, 코, 눈 등 얼굴을 만지지 않는 것”이라고 조언했다.
 
베이징=유상철 특파원 you.sangchul@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