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경수 “고소득층 자발적 기부 기금 만들자…‘어려운 분들 주시라’ 적지 않다”

김경수 경남지사. 연합뉴스

김경수 경남지사. 연합뉴스

김경수 경남지사가 6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벼랑 끝에 내몰린 계층을 지원하기 위해 고소득층의 자발적 기부로 ‘사회연대협력기금’을 만들자고 제안했다.  
 
김 지사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보편적 긴급재난지원금’을 실시하고 고소득층 자발적 기부를 통해 ‘사회연대협력기금’을 만들자”고 했다. 김 지사는 지난달 초 전 국민을 대상으로 한 ‘재난기본소득’을 주장한 바 있다.  
 
김 지사는 “정부가 긴급재난지원금을 보편적으로 지급하는 방안을 그동안 강력하게 추진하지 못했던 데는 야당의 반대도 중요한 이유였다”며 “늦었지만, 황교안 대표가 전 국민에게 보편적 긴급재난지원금을 지급하는 방안에 동의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제 공은 국회로 넘어왔다”며 “각 정당의 약속이 또다시 선거용 공수표가 되지 않도록 총선 공약으로 보편적 긴급재난지원금을 지급하겠다는 것을 당론으로 정하고 국민에게 약속해달라”고 요청했다.
 
김 지사는 이어 “고소득층 중에는 ‘나는 굳이 재난지원금을 주지 않아도 되니, 어려운 분들에게 주시라’고 하는 분이 적지 않다”며 “그런 분들의 자발적 기부를 통해 가칭 ‘사회연대협력기금’을 조성하자”고 제안했다. 이어 “코로나 경제 위기 극복을 위한 민관협력기구를 만들어 정부의 피해지원 사각지대 등 긴급 지원이 필요한 대상과 계층을 돕는 데 사용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했다.  
 
김 지사는 “기금을 조성하면 민간 차원의 신속한 집행이 가능하다”며 “국제통화기금(IMF) 외환위기 당시 국민의 금 모으기를 통해 힘을 모으고 실업극복국민운동본부를 통해 대규모 실직으로 고통을 겪던 국민들에 대한 긴급 지원사업을 했던 사례도 있다”고 설명했다. 
사진 김경수 경남지사 페이스북 캡처

사진 김경수 경남지사 페이스북 캡처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