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與, 잇따라 '배민' 때리기…김진표 "전화로 직접 주문하자"

배민라이더스 자료사진. 뉴스1

배민라이더스 자료사진. 뉴스1

딜리버리히어로가 운영 중인 배달 서비스 '배달의 민족'에 정치권의 비판이 연일 이어지고 있다. 최근 수수료 변경을 두고 자영업자들이 '독과점의 폐해'라며 어려움을 호소하고 있어서다. 전날 이재명 경기도지사, 우원식 민주당 의원에 이어 당 지도부도 6일 오전 배달의 민족 비판 대열에 동참했다.
 
김진표 민주당 코로나19국난극복위원회 비상경제대책본부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대책본부회의에서 배달의 민족의 수수료 체계에 대해 "외식업계에서는 배달의 민족이 자기 배만 불리는 민족이 되면 안 된다는 비판이 있다"고 말했다.
 
김 본부장은 "당은 배달의 민족의 잘못된 수수료 부과 체계와 독과점 폐해를 극복하기 위해 더 적극적으로 대응하겠다"며 "어제 우원식 의원은 특별법 입법으로 규제하겠다고 했는데 다양한 방법으로 과도한 수수료를 낮추는 노력을 이어가겠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많은 지방자치단체가 '배달의 명수'(수수료 없는 군산시의 배달 앱) 사례가 좋은 해법 중 하나라고 해서 연구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우리 당의 일부 의원들은 이 같은 무료 배달 앱을 공약으로 내세우고 있다"고 설명했다.
 
김 본부장은 "농락당하는 외식업 사장들을 그대로 두고 볼 수 없어서 모든 국민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한 착한 수수료 운동에 동참하고 있다"며 "음식 주문을 할 때 배달 앱으로 하지 말고 전화번호로 직접 하는 소비자 운동에 더 많은 시민이 동참하기를 권하고 싶다"고 말했다.
 
배달의 민족은 지난 1일 요금 체계 개편을 발표한 뒤 소상공인연합회 등으로부터 비판을 받고 있다. 기존 정액제 요금이 주문을 받으면 수수료 5.8%를 내도록 바뀌면서다. 이 지사도 배달의 민족 관련 문제를 언급하며 "독과점의 횡포"라며 "공공배달 앱 개발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