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요미우리 "아베, 코로나19 긴급사태 의향 굳혀…이르면 내일 선언"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 로이터=연합뉴스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 로이터=연합뉴스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관련 긴급사태를 곧 선언할 의향을 굳혔으며, 일본 정부가 필요한 준비를 하고 있다고 요미우리(讀賣)신문이 6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아베 총리는 코로나19 감염자가 급증하면서 의료 시스템이 붕괴할 우려가 있다고 보고 도쿄를 비롯한 수도권을 대상으로 긴급사태를 선언할 방침이다. 긴급사태는 이르면 7일 선언할 것으로 보인다.  
 
아베 총리는 6일 방역 전문가 등 16명으로 구성된 자문위원회를 소집해 현재 상황이 긴급사태 요건에 해당하는지 여부를 확인한 후 대책본부회의를 열어 긴급사태 선언을 판단할 예정이다. 긴급사태 대상 지역은 도쿄도(東京都) 수도권과 오사카부(大阪府) 등이 후보에 오르고 있다.
 
일본 정부대책본부장인 총리는 코로나19 등 법률로 정한 전염병이 전국적으로 급속히 퍼져 일본인의 생활 및 일본 경제에 심대한 영향을 미칠 우려가 있는 경우 ‘신형인플루엔자 등 대책특별조치법’(이하 특조법)에 따라 긴급사태를 선언할 수 있다.
 
일본 요미우리신문 해당 내용 일부 캡처

일본 요미우리신문 해당 내용 일부 캡처

긴급 사태를 선언하면 당국은 임시 의료시설 설치에 필요한 토지를 사용하는 등 개인의 재산권을 제한하는 조치 등을 할 수 있다. 현재 일본은 도쿄 등에서 확진자가 급증하면서 병상 부족이 심각한 문제가 되고 있다.  
 
또 긴급사태가 선언되면 도도부현(都道府縣·광역자치단체) 지사는 법적인 근거를 가지고 외출 자제 요청을 할 수 있으며 흥행 시설 이용 제한 요청·지시 등도 할 수 있게 된다.
 
다만 긴급사태를 선언하더라도 강제 외출 금지 조치나 이른바 ‘도시 봉쇄’는 없을 것이라고 일본 정부와 도쿄도 등은 설명하고 있다.
 
NHK에 따르면 일본의 코로나19 확진자는 5일 기준 4570명으로 집계됐다. 이는 전날보다 362명 늘어난 수준이다. 도쿄의 확진자는 이틀 연속 100명 이상 증가해 1033명이 됐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