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병무청, 병역판정검사 1주 더 연장…수능 연기로 검사종료도 2주 연장

병무청은 코로나19 확진자가 지속해서 발생함에 따라 전국 병역판정검사를 4월 20일까지 추가 연기한다고 밝혔다. 사진은 2월 3일 서울 영등포구 서울지방병무청에서 2020년도 첫 병역판정검사를 받는 병역 의무자들 모습. 연합뉴스

병무청은 코로나19 확진자가 지속해서 발생함에 따라 전국 병역판정검사를 4월 20일까지 추가 연기한다고 밝혔다. 사진은 2월 3일 서울 영등포구 서울지방병무청에서 2020년도 첫 병역판정검사를 받는 병역 의무자들 모습. 연합뉴스

병무청은 6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지속 발생함에 따라 전국 병역판정검사 중단기간을 1주 추가 연장한다고 밝혔다.
 
병무청은 당초 이달 13일부터 병역판정검사를 시작할 예정이었지만 지역사회 감염이 다양한 양상으로 발생하고 해외입국 확진자가 증가함에 따라 사회적 거리두기가 필요하다는 정부방침에 따른 조치다. 4월 20일 이후 검사 재개여부는 코로나19 확산과 군 충원을 연계해 종합적으로 검토한다는 계획이다.
 
다만 일부과목 검사만 실시하는 재신체검사나 5월 입영예정인 모집병 지원자에 대한 신체검사는 사회적 거리두기를 실천하면서 제한적으로 실시할 예정이다.
 
또 수능일이 2주 연기됨에 따라 검사종료일자도 당초 11월 27일에서 12월 11일로 2주 연장한다.
 
모종화 병무청장은 “국방부 등 관계부처와 협조해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면서 “4월 20일 이후 검사 재개 여부는 코로나19 확산과 군 충원을 연계하여 종합적으로 검토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