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쌓이는 시신 냉동 컨테이너와 종이 관에…" 에콰도르 고육책

코로나19 사태로 시스템 붕괴 위기에 처한 에콰도르 중서부 지역 과야킬의 한 병원 앞에 놓인 시신 보관용 냉동 컨테이너. 로이터=연합뉴스

코로나19 사태로 시스템 붕괴 위기에 처한 에콰도르 중서부 지역 과야킬의 한 병원 앞에 놓인 시신 보관용 냉동 컨테이너. 로이터=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의료와 장례 체계 붕괴 위기에 놓인 에콰도르가 쌓이는 시신을 보관하기 위해 냉동 컨테이너와 종이 관 등을 동원했다. 병원 업무 마비와 감염 우려로 코로나19 등의 질병에 걸린 사망자 시신을 제때 수습하지 못해 집안이나 거리에 방치하는 사례가 늘자 고육책을 마련한 것이다. 
 
5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에콰도르 정부는 코로나19 감염자가 집중된 중서부 지역 과야킬 공립병원들 앞에 길이 12m의 대형 냉동 컨테이너 3대를 설치했다. 코로나19 사망자가 발생하면 묘지가 준비되기 전 컨테이너에 임시 보관하기 위해서다. 
 
에콰도르 과야킬은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늘어나는 시신을 보관하기 위해 판지로 만든 관까지 동원했다. EPA=연합뉴스

에콰도르 과야킬은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늘어나는 시신을 보관하기 위해 판지로 만든 관까지 동원했다. EPA=연합뉴스

판지로 만든 관도 시신 처리에 쓰이고 있다. 과야킬 시의회는 판지제조업협회가 압축 판지를 이용한 2000개의 관을 제공하기로 했다며 트위터를 통해 고마움을 표했다. 
 
군경까지 나서 시신을 수습하고 있지만 여전히 거리에는 천에 덮인 사망자가 눈에 띈다. 에콰도르에서는 이날까지 코로나19 확진자 3646명, 사망자 180명이 나왔다. 하지만 통계에 잡히지 않은 감염자와 사망자가 더 많을 것으로 당국은 추정하고 있다. 
 
에콰도르 당국은 전 국민의 60%가 코로나19에 감염될 수 있다는 전망도 내놨다. 레닌 모레노 에콰도르 대통령은 과야킬이 속한 과야스주의 코로나19 사망자가 3500명에 이를 수 있다고 예상했다. 
 
에콰도르의 상황이 심각해지자 페루와 콜롬비아 등 주변 국가들은 지난 4일 국경 경비를 더욱 강화했다. 마르틴 비스카라 페루 대통령은 "북쪽 형제 나라(에콰도르)가 겪고 있는 어려운 상황에 연대 메시지를 전한다"면서도 "하지만 우린 국경을 통제해야 한다"고 말했다고 현지 언론은 전했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