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원순 "잠실운동장서 코로나 검사" 배현진 "제정신이냐"

박원순 서울시장. 사진 서울시

박원순 서울시장. 사진 서울시

박원순 서울시장이 오는 3일부터 서울 잠실 종합운동장에 '워크스루(walkthrough)' 방식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선별진료소를 설치해 운영하겠다고 알리자 배현진 미래통합당 후보가 "제정신이냐"며 비판했다.
 
박 시장은 이날 오전 온라인으로 진행한 코로나19 정례브리핑을 통해 "잠실종합운동장에 해외 입국자 전용 워크스루 선별진료소를 설치해 운영한다"고 전했다.
 
서울시는 3일부터 서울 거주 해외입국자들에 대해 전원 진단검사를 실시한다는 계획이다. 증상이 없어도 귀국 후 집으로 가기 전 잠실종합운동장에 마련된 해외입국자 전용 워크스루에서 진단검사를 받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서울시는 하루 평균 1000명의 진단 검사가 이뤄질 것으로 보고 있다.
 
서울시의 이러한 계획이 알려지자 배 후보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인천공항에서 잠실운동장이 옆집도 아니고 제정신인가"라며 "당장 철회하라"라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그는 "졸지에 집에 갇혀 살다시피 하면서도 잘 대처해주고 있는 국민들분통 터지게 말라"고 덧붙였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