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그게머니] ELS는 도박?…‘knock-In’ 낙인에 출렁이는 돈 50조

지난해에만 100조원이 팔렸으니 국민 금융상품이라 할 만합니다. 주가연계증권(ELS) 얘깁니다. 그런데 ELS가 요즘 애물단지가 됐다네요. 글로벌 증시가 급락한 영향입니다. 여차하면 원금을 날릴 수도 있다는데 무슨 사정일까요?

#ELS는?

=ELS는 특정 주식의 가격이나 특정 지수에 연동된 증권이다. 만기까지 사전에 정해둔 일정 조건을 충족하면 정해진 수익률을 받는 파생상품 중 하나다.
 
=말은 간단한데 구조는 복잡하다. 일단 기초자산, 수익률, 만기 정도는 알아야 한다. 기초자산은 해당 ELS가 연계된 지수를 말한다. 코스피200이나 홍콩H, S&P500, 유로스탁스50 지수 등을 연계한 상품이 많다.  
 

#매력은 있다

=ELS 만기는 대부분 1~3년이다. 만기와 조건을 충족하면 적금보다 수익률이 2~3배가량 높다. 뚜렷한 방향성 없이 횡보하는 장세에서는 꽤 유용한 투자법이 될 수 있다. 
 
중앙일보

중앙일보

=ELS는 보통 6개월 단위로 미리 상환할 기회를 준다. 만기 3년, 연 5%짜리를 6개월 만에 조기 상환하면 실제 수익률은 2.5%(세전)다. 1년 6개월이면 7.5%, 만기를 채우면 15%가 되는 식이다.
 

#그런데 말입니다

=A라는 ELS를 보자. 기초자산은 홍콩H, S&P500, 유로스탁스50 지수, 만기는 3년, 수익률은 연 4.2%, 스텝다운형(6개월)이다. 조기 상환 기준은 95(6개월)-90-90-85-80-75(3년), 녹인은 45다. 이게 무슨 말일까?
 
=스텝다운형은 6개월 단위 평가일에 상환 조건을 충족하면 만기보다 빨리 원금과 수익을 받는 형태다. 보유 기간이 길어질수록 상환 조건이 계단처럼 낮아진다고 해서 붙은 이름이다. 1월 1일에 샀고, 당시 지수를 100으로 가정하자. 첫 6개월 기준점은 95다. 6월 30일에 세 가지 지수 모두 95(5% 하락) 아래로 떨어지지 않으면 조기 상환을 할 수 있다는 의미다.
 
=같은 원리로 1년 뒤 90(10% 하락) 아래로 떨어지지 않으면 원금과 4.2% 수익을 받을 수 있다. 문제는 조건을 충족하지 못한 경우다. 6월 30일에 세 가지 지수중 하나라도 95 아래에 있으면 조기 상환이 안 된다. 6개월 내내 95를 상회했더라도 기준일(6월 30일)에 95 아래면 안 된다. 12월 31일에도 지수가 회복하지 못하고 90 아래에 머물면 역시 조기 상환을 받을 수 없다.

#너무 불리한 거 아닐까?

=다행히 조기 상환 조건은 시간이 지날수록 낮아진다. 6번의 기준일 중 한 번이라도 기준점을 상회하면 중간에 돈을 찾을 수 있다. 계속 기준을 충족하지 못하다 2년째에 상환 조건인 85(15% 하락)를 넘으면 원금과 8.4%(2년) 수익을 받는다.
 
=ELS엔 보통 녹인(Knock-In)이란 독특한 옵션이 있다. 수익과 손실을 결정하는 최저기준점이다. 녹인이 45인 경우 100에서 출발한 지수가 3년 동안 45 밑으로만 떨어지지 않으면 된다. 하지만 녹인을 한 번이라도 터치하고, 만기 때에도 기준(75) 아래에 머물면 손실이 난다. 지수가 60(40% 하락)에 머물렀다면 원금도 60%만 돌려받는다.
 

#ELS는 적금이 아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글로벌 증시가 출렁이면서 최근 조기 상환 조건을 못 채운 ELS가 속출하고 있다. 발행된 ELS 중 아직 상환되지 않은 투자금이 50조원이나 된다. 일부 상품은 녹인을 걱정해야 할 처지라 투자자의 불안감이 커졌다.
=지금이 기회라는 주장도 있다. 기초자산이 되는 지수가 많이 하락했기 때문에 손실 위험이 적다는 논리다. 일리 있는 얘기다. 그래서인지 최근 수익률이 연 10%를 상회하는 ELS가 속속 등장하고 있다.
 
=ELS는 기본적으로 수익을 낼 확률이 손실이 날 확률보다 높다. 하지만 언제나 예외는 있다. 또 예금자 보호를 받지 못하고, 중간에 환매하면 수수료를 낸다. 기초자산 수가 많을수록 손실 위험도 커지니 ELS만큼은 분산 투자가 미덕이 아니라는 점도 유념해야 한다. 
 
장원석 기자 

관련기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