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양육비 1500만원 안 준 김동성…'배드파더스'에 이름 올랐다

쇼트트랙 전 국가대표 김동성. 연합뉴스

쇼트트랙 전 국가대표 김동성. 연합뉴스

쇼트트랙 전 국가대표 김동성(40)이 두 자녀의 양육비를 지급하지 않아 '배드파더스'에 이름을 올렸다.  
 
지난달 31일 양육비를 미지급한 부모의 신상을 공개하는 사이트 '배드파더스(Bad Fathers·나쁜 아빠들)에는 "전 쇼트트랙 선수(1998년 동계올림픽 금메달 획득)"라는 설명과 함께 김동성의 이름과 사진이 게시됐다.  
 
지난 2018년 말 14년간의 결혼 생활 끝에 이혼한 김동성은 2019년 1월부터 아이들이 성년이 될 때까지 한 아이당 150만원, 두 자녀에게 매월 300만원의 양육비를 지급하기로 전 부인과 합의했다.  
 
1일 매체 셜록의 보도에 따르면 김동성의 전 부인 A씨는 지난 1월부터 김동성이 양육비를 전혀 보내주지 않았다고 말했다.  
 
A씨는 해당 매체에 "이혼을 해도 부모로서 노력해야 한다"며 "비양육자도 매달 양육비를 지급해야 할 의무가 있는데 양육도 하지 않는 김동성이 그마저도 안 하고 있다"고 말했다.  
 
지난 3월 기준 김동성이 지급하지 않은 양육비는 약 1500만원으로, A씨는 여성가족부 산하 양육비이행관리원을 통해 양육비 이행 명령 소송을 접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양육비 미지급 사실이 알려지며 논란이 되자 김동성은 매체 TV리포트를 통해 "아픈 형님의 병원비를 지원하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쇼트트랙 수업을 못 하는 상황이라 1월부터 지급이 밀린 것"이라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그 이전에는 애 엄마한테 당분간 200만원만 줘야 할 것 같다고 말했고 문자를 주고받기도 했다"고 덧붙였다. 
 
김동성은 "책임을 지는 부분에서는 끝까지 책임을 지곤 했다"며 "아이들 양육비는 시기도 그렇고 개인적인 일로 밀렸지만 잘못했고 죄송하다"고 말했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