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많으면 다르다’ 노벨 물리학상 앤더슨 별세

필립 앤더슨

필립 앤더슨

20세기 후반 최고의 물리학자 중 한 명이자 노벨상 수상자인 필립 앤더슨(사진) 프린스턴대 명예교수가 지난달 29일(현지시간) 별세했다고 뉴욕타임스(NYT)가 30일 보도했다. 96세. 프린스턴대는 추모사에서 “그는 자석 같은 일상적인 물건부터 초전도체에 이르기까지 고체 물질에서 나타나는 다양한 현상에 대한 과학계의 본질적 이해를 높였다”고 평가했다.
 
앤더슨은 유리와 크리스털, 합금 물질 내에서의 전자 움직임을 연구했고, 이는 자기계와 초전도성, 물질의 구조 등에 대한 발견으로 이어졌다. 특히 일종의 반도체와 같은 무질서한 물질 안에서 전자가 국지적으로 분포하는 것을 설명하는 이론인 ‘앤더슨 편재화’를 처음 제안했다. 1977년 자기계와 무질서계의 전자 구조에 대한 이론적 기틀을 세운 공로로 영국의 네빌 프랜시스 모트, 존 하스브루크 밴블렉과 함께 노벨물리학상을 받았다. 특히 1972년 논문에서 복잡계 물리학을 대변하는 ‘많으면 다르다(More is different)’라는 명언을 남겼다. 개별 입자나 단위를 이해한다 해도 그것이 모여 만들어낸 집합체는 전혀 다른 구조로 나타난다는 의미다.
 
하버드대에서 박사 학위를 취득하고, 1984년 퇴직때까지 벨 연구소에서 연구했다. 영국 케임브리지대와 프린스턴대 등에서 교수를 지냈다.
 
이영희 기자 misquic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