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미검증 약품 불법 유통 의혹’ 제약사 메디톡스 대표 구속영장 기각

연합뉴스

연합뉴스

 
미검증 약품을 불법 유통했다는 의혹을 받는 제약사 메디톡스 정현호 대표의 구속영장이 기각됐다.
 
30일 청주지법 김양희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이날 약사법 위반, 위계에 의한 공무집행방해 혐의를 받는 정씨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한 뒤 영장을 기각했다.
 
김 부장판사는 “주거가 일정하고 도주 또는 증거인멸의 우려가 있다고 단정하기 어렵다”며 기각 사유를 설명했다.
 
메디톡스는 보툴리눔 톡신 제제 ‘메디톡신’을 허가 전에 불법 유통하고 생산 시 멸균작업을 시행하지 않았다는 의혹을 받아왔다.
 
메디톡신은 메디톡스가 2006년 3월 국산 첫 보툴리눔 톡신 제제로 식약처로부터 허가를 받은 제품이다.
 
또한 실험용 무허가 원액을 제품 생산에 사용하고 일부 제품의 역가가 품질 기준에 미달하는데도 기준을 충족한 것처럼 조작했다는 의혹도 받는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지난해 7월 국민권익위원회를 통해 ‘메디톡스가 메디톡신 생산 시 불법행위를 저질렀다’는 내용의 제보를 받고 자체 조사를 하는 한편 청주지검에 수사를 의뢰했다.
 
청주지검은 지난해 12월 26일 메디톡스의 청주 공장을 압수수색해 관련 자료를 확보하고, 이 업체 전·현직 임직원을 불러 조사를 진행해 왔다.
 
메디톡스의 생산 업무를 총괄하는 간부 직원 A(51)씨는 약사법 위반 등의 혐의로 구속기소 돼 재판을 받고 있다.
 
앞서 식약처는 지난해 10월 수출용으로 허가받은 ‘메디톡신’ 일부 제품의 품질이 부적합한 것을 확인, 회수·폐기 명령을 내리기도 했다.
 
당시 식약처는 메디톡스 제품에 대한 품질 검사를 진행한 결과, 내수용 제품에서는 품질에 이상이 없었으나 수출용 제품에서 역가 및 함습도가 품질 기준을 충족하지 못한 것으로 확인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