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유럽서 온 발레강사·제자들···'접촉자 0명' 만든 자가격리법

해외서 입국한 뒤 인천공항 인근 임시 격리시설에서 대기하는 입국자들. 독자 제공=연합뉴스

해외서 입국한 뒤 인천공항 인근 임시 격리시설에서 대기하는 입국자들. 독자 제공=연합뉴스

지난 26일 유럽에서 입국해 이틀 만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30대 발레학원 강사가 자가격리 모범 사례를 남겼다.  
 
이 강사는 공항에서부터 완벽하게 자가격리해 접촉자가 0명인 것으로 확인됐다.
 
30일 김포시에 따르면 서울 방배동의 한 발레학원 강사 A씨(35)는 지난 4일부터 26일까지 고등학생 제자 3명과 함께 유럽을 방문했다.
 
이들은 유럽 발레학교 입학시험을 위해 독일 드레스덴과 영국 런던을 방문했으나 유럽 내 코로나19 확산으로 시험이 모두 취소됐다.
 
A씨는 예정대로 일정을 진행하기 어렵다고 판단해 귀국을 결정했다. 
 
이들은 유럽에서도 호텔 방에만 머물며 항공편을 알아봤다. 생필품을 사러 갈 땐 마스크를 착용하는 등 유럽 내에서도 접촉자를 최소화했다. 
 
동시에 한국의 가족들은 A씨와 학생들이 귀국한 뒤 자가격리 할 수 있는 방법을 찾았다.
 
우선 A씨 가족들이 인천국제공항에 자가용을 미리 준비해뒀다. A씨 일행은 26일 인천공항을 통해 입국한 뒤 준비된 차량을 이용해 공동 격리시설로 이동했다. A씨가 학생들을 태우고 직접 운전했기 때문에 이동 중 접촉자는 없었다.
 
공동 격리시설은 학생들의 가족이 준비했다. A씨와 학생 3명의 거주지는 각각 인천·서울 목동·경남 김해·경기 김포 등으로 각자 흩어지면 접촉자가 발생할 우려가 있다고 판단했다. 
 
때마침 김포에 학생 B양의 친척 집이 비어있었다. 방 4개, 화장실 3개로 A씨와 학생 3병이 함께 거주해도 서로 접촉을 최소화할 수 있는 환경이었다. 
 
학생 가족은 공동 격리시설에 미리 생필품을 채워 넣는 등 이들이 불편없이 자가격리할 수 있도록 대비했다.
 
이들은 귀국 다음날인 27일 김포 관내 선별진료소에서 코로나19 검사를 받았다. 
 
28일 검사 결과 A씨는 양성, 나머지 학생들은 음성으로 나왔다.  
 
A씨 일행이 준비된 자가용을 이용해 이동하고, 공동 격리시설에서 머무른 덕분에 입국 후 무방비 상태로 접촉한 사람은 없었다.
 
양성판정을 받은 A씨는 경기도 의료원 파주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김포시 관계자는 “A씨 일행의 자가격리는 완벽에 가까운 사례로 이런 사례가 널리 알려져야 한다”고 말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