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초·중 개학 더 미룰 듯…고교부터 '온라인 개학' 유력



[앵커]

31일 방식·일정 발표 예정



초-중-고등학교 개학이 또 미루어집니다. 이르면 내일(31일) 공식 발표가 있을 예정입니다. 대학 입시를 고려해서 고등학교 먼저 온라인 개학을 하는 방안이 유력합니다.



강버들 기자입니다.



[기자]



세 차례나 미룬 개학 날짜가 일주일 앞으로 다가왔습니다.



하지만 코로나19 상황과 여론은 여전히 걱정이 큽니다.



만 19세 이하 확진자가 꾸준히 늘어 600명을 넘어섰고, 책상 간격 2m 벌리기, 수업 시간 달리 하기 등 교육부가 마련한 지침은 학교 현실에 맞지 않는다는 목소리가 큽니다.



개학을 네 번째 연기할지를 놓고 고심이 커지는 가운데 학부모와 교사를 상대로 여론조사를 했더니, '등교 개학은 어렵다'는 응답이 70%를 넘었습니다.



우선 초등학교와 중학교는 개학을 더 미루는 것으로 가닥을 잡은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법정 수업 감축 일수를 다 사용하면 4월 20일 개학도 가능합니다.



단, 고등학교만 다음 주 월요일 온라인 개학을 하는 방안이 유력하게 검토되고 있습니다.



더 미루면 대입 일정을 소화하기 어렵기 때문입니다.



확진자가 적은 일부 지역은 등교 개학이 가능하다는 의견도 있었지만, 지역 격차를 막기 위해 당분간 원격 수업을 하게 될 것으로 보입니다.



교육부는 내일 구체적인 개학 일정과 방식, 대입 날짜 조정안 등을 내놓을 계획입니다.



(영상디자인 : 김윤나·고결)

JTBC 핫클릭

4월 6일 개학 여부 내주 초 발표…정 총리·교육감 회의 [인터뷰] 강은희 "개학 추가 연기 건의…교육감들 대부분 공감" 대학가 '온라인 수업 부실' 논란…등록금 반환 촉구 목소리 또 연기? 온라인 수업?…교육부 '개학 여부' 내주 초 결정 대학 온라인 강의 연장…학생들 "이럴 바엔 차라리 휴학"



Copyright by JTBC(http://jtbc.joins.com)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